최순실 "종신형 받을 각오 돼 있다"

조선일보
입력 2016.12.27 03:03

- 구치소에서 2시간 30분 비공개 청문회, 모든 혐의는 부인
"김기춘·우병우 모른다… 모금 아이디어 내가 내지 않았다"
"朴대통령은 나를 '최 원장'으로 불러… 재산 숨긴 것 없어"

박근혜 대통령 탄핵 사태를 부른 최순실씨가 26일 서울구치소에서 열린 국회 국정조사특위 비공개 청문회에 출석했다. 그러나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 등 자신과 관련된 각종 범죄 혐의에 대해선 부인했다. 또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은 물론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우 전 수석의 장모로 자신과 함께 골프를 친 것으로 알려진 김장자씨에 대해서도 "모른다"는 답으로 일관했다.

최씨는 그동안 국회 청문회 출석을 거부해왔다. 이 때문에 의원들이 구치소로 직접 찾아간 것이지만, 최씨는 이날도 구치소 안에 마련된 청문회장에는 나오려 하지 않았다. 의원들은 결국 최씨가 있는 수감동의 접견실로 가서 구치소 측에 강제 출석을 요구했고, 최씨를 비공개로 2시간 30분 동안 만난 뒤 그 내용을 언론에 브리핑하는 식으로 진행했다.

이미지 크게보기
안종범·정호성 구치소 청문회… 최순실은 사진촬영 거부 - 더불어민주당 박범계(가운데) 의원을 비롯한‘최순실 국정 농단’국정조사특위 여야 위원들이 26일 오후 서울 구로구 남부구치소를 찾아 이곳에 구속 수감 중인 안종범(왼쪽 뒷모습)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과 정호성(오른쪽 뒷모습) 전 부속비서관을 면담하고 있다. 구치소 측은 이날 언론 취재를 허용하지 않고 두 사람의 뒷모습을 찍은 사진만 제공했다. 이날 국조특위 위원들은 경기 의왕시 서울구치소에 수감된 최순실씨도 접견실에서 면담했다. 다만 최씨는 이날 위원들의 사진 촬영 요청을 거부했다. /서울남부구치소 제공
최씨는 "종신형을 받을 각오가 돼 있다"면서도 제기된 범죄 혐의는 하나하나 부인했다.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에 대해 "나는 그런 아이디어를 내지 않았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과 각종 모금이나 인사를 공모한 사실, 딸 정유라씨의 이대 부정 입학 의혹, 독일에 8000억원이 넘는 재산을 은닉했다는 의혹 등도 부인했다. 최씨는 박 대통령이 자신을 '최 원장'으로 불렀다고 했다. 또 '대통령에게 서운한 감정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서운한 것 없다"면서 "국민께 여러 가지 혼란스럽게 해서 죄송하다. 나라가 바로 섰으면 좋겠다"고도 했다.

한편 안 전 수석과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에 대한 국회 비공개 청문회도 이날 서울 남부구치소에서 열렸다. 정 전 비서관은 "비밀 누설 혐의를 대체로 인정하지만 건건이 박 대통령 지시를 받은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정 전 비서관은 대통령 연설 자료가 최순실씨에게 전달된 사실은 인정하면서 "최씨가 의견을 말하고 밑줄을 치면서 수정했다"고 했다. 정 전 비서관은 최씨의 정부 인사(人事) 관여 의혹은 부인하면서 "(인사 내용이 아니라) 발표안에 대한 수정은 받을 필요가 있었다"고 답했다. 안 전 수석은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 등에 대해 "박 대통령이 결정하고 지시하고 이행했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