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국민들의 헌법의식이 곧 헌법… 탄핵 기각하면 다음은 혁명밖엔 없다"

조선일보
  • 박국희 기자
    입력 2016.12.17 03:02

    [탄핵 정국]

    "당선 땐 美보다 北 먼저 방문"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문재인〈사진〉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의 발언 수위가 계속 높아지고 있다. 문 전 대표는 16일 도올 김용옥씨와 가진 한 월간지 인터뷰에서 헌법재판소가 탄핵 기각 결정을 내릴 경우 어떻게 할 것인지를 묻자 "국민들의 헌법 의식이 곧 헌법"이라며 "상상하기 어렵지만 그런 판결을 내린다면 다음은 혁명밖에는 없다"고 했다.

    문 전 대표는 '만약 대통령에 당선돼 북한과 미국 둘 다 갈 수 있다면 어딜 먼저 가겠느냐'는 질문에는 "주저 없이 말한다. 나는 북한을 먼저 가겠다"며 "단지 사전에 미국, 일본, 중국에 충분한 설명을 할 것"이라고 했다. 문 전 대표는 "반칙과 특권을 타파할 것이다. 친일 청산·독재 청산을 아직도 못 했는데 단호한 응징을 감행할 것"이라고 했다. 문 전 대표 측은 "도올 선생이 공격적으로 질문을 한 상황을 감안해달라"고 했다.

    문 전 대표는 전날 외신 기자 간담회에서는 독도 문제를 일본과의 '영토 분쟁'이라고 언급하며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전문가들은 "우리 고유 영토인 독도는 '영토 분쟁' 지역이 아니다. 국제법적으로 독도를 분쟁 대상으로 만들려는 것이 바로 일본의 의도"라고 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암으로 투병 중인 MBC 해직 기자를 만나서는 "언론을 탄압하고 장악하려고 했던 세력들에 대해 철저하게 책임을 묻고 공영방송 지배 구조를 개선하는 법적 장치도 제도화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문 전 대표는 "촛불 민심이 요구하는 적폐에 대한 대청소에는 언론을 탄압하고 장악하는 쪽에서 생겨난 적폐에 대한 청산 요구도 담겨 있다"며 "이번에 촛불 혁명의 힘으로 한번 제대로 바꿔보자"고 했다.<br>
    문 전 대표는 전날 '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 청문회에서 제기된 양승태 대법원장에 대한 사찰 의혹 문건에 대해서도 보도자료를 내고 "한마디로 '헌법 쿠데타'다. 특검이 청와대와 국가정보원을 압수 수색해야 할 사안"이라며 "대선 개입에 이어 사법부 사찰 의혹까지 제기된 국정원을 그대로 둘 것인지 심각하게 판단할 때가 됐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