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중 공기청정기 '미세먼지 표시' 엉터리

    입력 : 2016.12.14 03:00

    실내 공기 질 측정기 등 7종, 실제보다 51~90% 낮아

    시중에 팔리는 간이 실내 공기 질 측정 기기와 오염물질 농도 측정 기능이 있는 공기청정기가 실내 공기에 포함된 오염물질 농도를 제대로 측정하지 못한다는 정부 조사 결과가 나왔다. 환경부는 "조사 대상 간이 측정 기기 3종 및 공기청정기 4종 제품이 실제보다 미세 먼지 농도를 51~90% 낮게 표시하는 등 정확도가 떨어지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13일 밝혔다. 간이 측정 기기의 경우 미세 먼지 농도가 실제는 ㎥당 181㎍(마이크로그램·100만분의 1g)이었지만 한 제품에선 17.7㎍으로 표시됐고, 총휘발성유기화합물(TVOC) 농도를 측정하는 3개 제품의 경우 톨루엔 농도가 ㎥당 0㎍인 가스를 주입했는데도 1000㎍으로 표시됐다고 환경부는 전했다.

    조사 대상 3종 간이 측정 기기는 SKT 에어큐브·케이웨더 에어가드 케이·비트파인더 어웨어, 4종 공기청정기는 삼성전자 블루스카이·LG전자 퓨리케어·코웨이 아이오케어·샤오미 미에어2였다. 권명희 국립환경과학원 생활환경연구과장은 "이 제품들은 현재 시장점유율이 높은 제품"이라며 "1000만원가량 하는 전문 측정 기기와 달리 간이 센서를 활용한 간이 측정기나 청정기로 미세 먼지 농도를 정확히 측정하는 것은 현재 기술로는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환경부는 앞으로 이 제조사들에 측정값 수치 대신 단순한 오염도 추이만 나타내는 방식으로 표시 방식을 개선하라고 권고할 계획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