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안보리 결의되기 전 北에 사전통보"

조선일보
입력 2016.12.12 03:00

"추가 도발 자제해달라" 요구해… 韓中日 정상회의 연내 개최 무산

지난달 30일 유엔 안보리에서 대북 제재 결의안 2321호가 채택되기 전, 중국이 이를 북한에 사전 통보하고 추가 도발 자제를 요구한 것으로 11일 확인됐다.

정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중국이 2321호 결의안 관련해서 북한에 사전 통보를 했고 여기에 반발하는 추가적 도발이 있어서는 안 된다는 분명한 메시지도 전달했다"고 말했다. 중국은 또 지난 9일 베이징에서 열린 한·중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에서도 "중국이 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서 2321호 결의안을 충실히 이행할 것이며 그런 조치를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이 당국자는 "유럽연합(EU) 주요국 등 7~8개국이 대북 제재와 압박만 다루는 협의를 계속하고 있다"며 "이르면 오는 19일 이후 추가로 북한 인권 관련 제재가 있을 예정"이라고 했다.

한편 오는 19~20일 개최를 목표로 일정을 조율 중이던 한·중·일 3국 정상회의의 연내 개최는 사실상 무산됐다고 또 다른 정부 당국자가 밝혔다. 이 당국자는 "중국 측이 지난주까지 (참석) 입장을 표명하지 않았다"며 "의장국인 일본 측은 준비에 필요한 시간 등을 감안할 때 금년 내 개최는 어렵고, 내년에 가급적 조기에 개최하겠다는 입장"이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