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태환, 100m·1500m 결선 진출… '멀티메달' 도전

입력 2016.12.11 09:46

◇스포츠조선DB
박태환(27·인천시청)이 멀티메달에 도전한다.
박태환은 11일(이하 한국시각) 캐나다 온타리오주 캐나다 윈저 WFCU 센터에서 열린 제13회 국제수영연맹(FINA) 쇼트코스(25m)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1500m 예선에서 14분30초14를 기록, 전체 42명 중 2위로 결선에 진출했다. 9년 전인 2007년 11월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경영월드컵 시리즈 때 작성한 종전 자신의 최고 기록이자 한국기록(14분34초39)을 4초25나 단축했다.
강행군을 이겨내고 거둔 수확이다. 박태환은 이날 자유형 100m와 1500m에 동시 출전했다. 자유형 100m 예선에서 47초19를 기록, 출전선수 145명 중 4위로 16명이 겨루는 준결승에 합류했다. 이후 1시간30여분 뒤에 최장거리 레이스에 도전, 결선행을 확정했다.
앞서 두 개의 금메달을 목에 건 박태환은 이날 경기에서 유종의 미에 도전한다. 다만 자유형 1500m 결선을 치르고 난 뒤 여자 계영 200m 시상식 후 곧바로 자유형 100m 결선이 열리는 빡빡한 일정인 만큼 박태환의 체력 부담이 관건이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