親朴도 "탄핵 표결" 靑 "대통령 거취 곧 결단 내릴 것"

조선일보
입력 2016.12.06 03:00

새누리당이 오는 9일 예정된 박근혜 대통령 탄핵 소추안 표결에 찬반(贊反) 당론을 정하지 않고 참여해 자유투표를 할 예정이다. 여당 관계자들은 5일 "의원들 투표를 막지 않게 되면 탄핵안은 통과될 가능성이 더 커질 것으로 본다"고 했다. 박 대통령도 탄핵 표결 전에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한광옥 청와대 비서실장은 이날 국회 '최순실 청문회'에 출석해 "대통령이 곧 결단을 내릴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는 5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9일 예정대로 탄핵 절차에 돌입하게 되면 새누리당 의원들도 개개인이 헌법 기관인 만큼 모두 참여해서 양심에 따라 투표하는 게 옳다는 게 제 일관된 생각"이라며 "이런 부분들을 내일(6일) 의원총회를 열어서 논의해 보겠다"고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이정현 대표도 자유투표 방안에 동의했다"고 전했다. 이 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표결 참여는) 원내대표 주도로 의총을 통해 결정하겠지만 일반 상식에 맞게 하겠다"며 "친박계가 단체로 불참할 거란 얘기는 처음 들어봤다"고 말했다. 친박이 다수인 새누리당 재선 의원들도 이날 모임을 갖고 탄핵안 자유투표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친박계는 애초 박 대통령 탄핵안이 표결에 부쳐질 경우 국회 본회의장 입장 자체를 거부하는 방법으로 부결시킨다는 계획이었지만 입장을 바꾸는 의원이 늘고 있다. 수도권의 한 친박계 의원은 "표결에 들어가지 않을 경우 탄핵 반대자로 영원히 낙인이 찍히는 반면, 들어가서 다른 의원들과 같이 무기명 비밀투표를 할 경우 의원 개인에게 쏟아질 비난은 면할 수 있다"고 말했다. 친박 일부는 여전히 탄핵 불참을 주장하고 있어 이번 표결을 계기로 친박계가 분화(分化)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한편 한광옥 비서실장은 새누리당이 당론(黨論)으로 요구한 박근혜 대통령의 4월 퇴진 선언에 대해 이날 '최순실 사건' 관련 국회 국정조사특별위원회에 출석, "국정이 안정적이고 평화롭게 헌정 질서에 따라 이양되도록 하는 것도 대통령의 책임이므로 그런 점을 심사숙고하는 데서 좀 늦어졌는데, 곧 (퇴진 날짜) 결단을 내릴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르면 6일 퇴진 시점 및 방법 등과 관련한 추가 입장을 표명할 것으로 전해졌다.


[키워드 정보]
"탄핵 부결되면 후폭풍 감당 못해"…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