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교통수단 '트램' 관련法 속속 마련 사업추진 속도 붙을 것"

    입력 : 2016.11.29 13:34

    권선택 대전시장이 지난 7월 28일 확정한 트램 방식의 도시철도 2호선 노선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권선택 대전시장이 지난 7월 28일 확정한 트램 방식의 도시철도 2호선 노선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대전시 제공
    도시철도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하면서 권선택 대전시장의 핵심공약인 도시철도2호선 트램(노면전차) 건설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대전시에 따르면 원활한 트램 건설을 위해 필요한 '트램 3법' 중 하나인 도시철도법 개정안이 최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개정안은 전용도로 또는 전용차로 설치를 의무화하되 도로 및 교통여건 등에 따라 예외적으로 다른 자동차와 같이 달릴 수 있는 혼용(混用)차로 설치를 허용하는 것이 골자다. 시는 철도안전법과 도로교통법 개정안도 발의돼 개정을 추진중인 만큼 관련법이 원활하게 개정되도록 트램 도입을 추진 중인 다른 지자체, 정치권 등과 함께 관련 포럼을 적극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앞서 지난달 24일 도시철도 2호선을 기존 고가자기부상열차에서 트램 방식으로 변경하는 기본계획 변경안을 국토교통부에 제출했다. 당초 추진하려던 고가자기부상열차보다 연장은 3.8km 늘어나지만 사업비는 58%가 줄고, 정류장 8개를 추가하는 것이 골자다. 트램은 서대전역~정부청사역~유성온천역~진잠~가수원역(32.4㎞/정류장 30개) 구간에 오는 2025년 개통 목표로 추진된다. 시는 고가 자기부상열차로 추진시 사업비가 1조 3617억원이지만, 트램으로 추진하면 사업비가 5723억원(국비 3434억원, 시비 2289억원)으로 7894억원(58%) 줄 것으로 전망했다. 트램 건설을 위한 정부와의 행정 협의와 사업 타당성 평가에서 유리할 것으로 보는 이유다. 시는 기획재정부와 총사업비 조정 등을 협의하고, 이를 반영한 기본계획이 국토부의 최종 변경승인을 받으면 설계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노수협 대중교통혁신추진단장은 "국토부 사업 승인시점을 2018년으로 예상했지만 중앙정부와 협의가 순조롭게 진행된다면 시기가 앞당겨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권선택 대전시장은 "트램 관련 법이 속속 마련되면 사업 추진에 속도가 붙을 것"이라며 "경제적이고 교통약자를 배려할 수 있는 친환경 교통수단인 트램이 차질없이 건설되도록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