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치유·바우처 제도 등 '산림복지' 서비스 강화

    입력 : 2016.11.29 10:37

    산림청

    강원도 인제군 자작나무숲에서 아이들이 숲해설사의 설명을 차분하게 들으면서 ‘유아숲 체험’을 하고 있다
    강원도 인제군 자작나무숲에서 아이들이 숲해설사의 설명을 차분하게 들으면서 ‘유아숲 체험’을 하고 있다./산림청 제공
    우리나라의 산림 면적은 약 644만ha로 전체 국토의 65%에 달한다. 산림면적 비율로는 OECD 국가 중 핀란드(73%), 스웨덴(69%), 일본(69%)에 이어 4번째라고 한다. 우리나라의 산림개발 노하우는 세계적으로 높은 평가를 받는다. 일제강점기와 6.25전쟁을 겪으며 전 국토가 황폐화됐지만 1970년대 초반부터 정부가 산림녹화 사업을 본격 추진한 덕분이다. 장비와 예산이 턱없이 부족한 가운데 시작한 산림녹화가 40년만에 성공한 것은 기적에 가깝다는 것이다. 산림청은 성공적인 녹화 경험을 국제사회와 공유하면서 위상을 드높이고 있다. 아시아산림협력기구(AFoCO) 확대 설립을 주도해 아시아권 산림분야 협력도 강화하고 있다. 전 세계 31개 국가와 양자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다양한 협력을 추진 중이다. 황사피해를 줄이기 위해 개발도상국 녹화 지원도 벌인다.

    산림청은 '숲과 더불어 행복한 녹색 복지국가 구현'이라는 비전을 실현하고자 주력하고 있다. 이를 위해 ▲산림생태계 보전·이용 체계 구축 ▲산림재해 관리 ▲산림복지 ▲세계 녹화·지구환경 보전 기여 ▲임업 활성화 기반 구축 ▲산림탄소 관리체계 구축 ▲기능별 산림자원 관리체계 확립 등 7대 전략을 추진중이다. 또 미래 성장산업이 될 산림산업의 부가가치를 높여 생산 규모를 42조원까지 확대하고, 산림 관련 일자리도 적극 창출할 계획이다.

    특히 국민행복을 위한 '생애주기별 산림복지서비스' 등을 강화하고 있다. 산림복지서비스 이용권제도(바우처제도)를 통해 장애인·저소득층 등 소외계층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전국의 자연휴양림과 치유의 숲 등 산림복지시설에서 입장료, 숙박료, 프로그램 체험료 등을 바우처 금액만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장애인과 노약자 등을 위해 휴양림 내 편의시설도 대폭 늘리고 있다. 산림복지전문업 등록제도를 도입, 숲해설가, 산림치유지도사 등 산림복지 분야 일자리 창출도 지원한다.

    맞춤형 산림교육도 활발하게 진행중이다. 유아의 창의성을 높여주는 놀이·교육 공간인 유아숲체험원 조성을 확대하고 있다. 청소년을 대상으로는 자유학기제와 연계한 교육 프로그램도 강화하고 있다. 공부 스트레스를 줄이면서 진로탐색 기회를 주고, 인성 함양도 돕기 위해서다. 횡성·장성숲체원, 천리포수목원, 부산산림교육센터 등 '산림교육센터'를 거점으로 학교폭력 피해학생, 보호관찰청소년 등 사회적 관심이 필요한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한 힐링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산림청은 지난 10월 18일 종합 산림치유시설인 국립산림치유원 '다스림'을 개원했다. 국립산림치유원은 경북 영주시 봉현면과 충북 예천군 상리면 옥녀봉 일대 2889㏊에 사업비 1480억원을 들여 조성됐다. 산림치유원은 건강증진센터, 수(水)치유센터, 산림치유센터, 치유정원, 치유숲길 등을 갖추고 있다. 맞춤형 치유 프로그램과 환경·중독질환, 만성질환자를 대상으로 체류형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국립 산림테라피 연구센터, 산림치유 연구숲도 들어서 산림치유 연구를 뒷받침한다. 산림청은 국립산림치유원 등 산림복지 복합단지의 운영과 산림복지 서비스를 활성화하기 위해 '한국산림복지진흥원'도 설립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