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대통령 아무리 미워도...탄핵투표는 비밀투표"

    입력 : 2016.11.27 12:41

    지난 9월 서울 여의도에서 기자회견을 갖는 홍준표 경남지사.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27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 소추 추진에 대해 쓴소리를 했다. 그는 “탄핵 투표는 헌법상 비밀투표”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아무리 박 대통령이 밉다고 해도 최근 진행되는 탄핵 투표 진행 절차는 사실상 공개 투표로 진행되고 있는 것 같아 참으로 유감”이라며 썼다. 그는 “2004년 노무현 대통령 탄핵 시에도 비밀 투표로 진행됐다”고 덧붙였다.

    홍 지사는 최근 정치권 움직임을 헌법 위반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헌법원칙도 지키지 않은 국회의원들의 행태가 또 다른 헌법위반을 가져오고 있다”면서 “헌법원칙에 따라 당당하게 탄핵투표를 하라”고 했다.

    이어 “국회의원들이 헌법상 투표원칙을 져버리고 사전에 찬성서명을 받아 투표에 임하는 것은 선거법상 금지된 투표 인증 샷과 무엇이 다르냐?”고 반문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