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비상대기체제 돌입…"국민 목소리 무겁게 듣겠다"

입력 2016.11.26 13:33

/연합뉴스
/연합뉴스
청와대는 26일 제5차 촛불집회 상황을 예의 주시하며 수석비서관급 이상 전원이 출근한 가운데 비상대기체제에 들어갔다. 박근혜 대통령도 관저에서 집회 상황을 시시각각 보고받을 예정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국민의 준엄한 목소리를 무겁게 듣겠다”며 “그동안의 촛불집회와 마찬가지로 평화 집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청와대는 지난 4일 한국갤럽 조사에서 박 대통령 지지율이 역대 최저치인 4%를 기록한 것을 두고 정국 수습책을 고민하고 있다. 우선 최순실 사태의 ‘공모 피의자’로 박 대통령이 검찰에 입건된 데 대한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한 김현웅 법무부장관과 최재경 민정수석을 계속 설득한다는 방침이다.

청와대는 ‘사정 라인’이 무너질 위기에서 김 장관과 최 수석의 잔류가 특검·탄핵 정국에서 필수적이라고 판단하고 있다. 최 수석은 사실상 사의를 철회한 것으로 전해졌지만, 김 장관은 물러나겠다는 뜻이 강한 것으로 알려져 설득에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국회의 탄핵소추가 가시화되는 가운데 박 대통령이 3차 대국민담화에 나설 가능성도 나오고 있다. 검찰 수사 결과와 관련한 박 대통령의 직접적인 입장 표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매주 대규모 촛불집회가 열리는 상황에서 민심 수습 필요성도 제기되고 있기 때문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지금 같은 엄중한 상황에서는 대통령이 메시지를 내놓는 게 오히려 역효과를 낼 수도 있다”며 “여론의 추이를 좀 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