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라, 남편 신씨와 상속 포기각서 작성 "부모님께 절대 의지하지 않고 저희들만의 힘으로 아들 책임진다…2015년 제주도에서 제왕절개로 출산"

    입력 : 2016.11.23 10:23

    '청와대 비선실세' 최순실의 딸 정유라가 상속 포기각서를 작성한 것으로 알려졌다./SBS 뉴스화면 캡처

    ‘청와대 비선실세’ 최순실의 딸 정유라가 남자 문제 때문에 서로 심한 갈등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의료계 등에 따르면 22일 정씨는 만 19살이었던 지난해 개명 전 이름인 '정유연'으로 제주도 모 종합병원에 입원해 아들을 출산했다.

    정씨는 2014년 고등학교 3학년이던 때 임신해 2015년 이화여대 1학년에 재학 중일 때 출산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씨는 자연 분만을 시도했으나 실패해 인근 병원에서 제왕절개 수술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씨의 주변 사람들은 정씨가 출산과 결혼 등의 문제를 놓고 어머니 최씨와 심한 갈등이 있었다고 말했다.

    승마장 관게자들은 최씨는 정씨의 남자친구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며 용돈을 바닥에 뿌리기도 했으며, 예비 사위의 집안을 무시했다고 말했다.

    SBS의 보도에 따르면 정씨는 임신 중이던 지난해 1월 재산 상속을 포기하는 각서를 쓰고 손도장도 찍었다.

    각서에는 재산 상속을 포기하고 지분의 절반을 받아 최씨와 공동 소유한 강원도 부동산까지 반남하겠다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다.

    또한 정씨의 남편 신모 씨도 '태어날 아이에 대해 부모로서 모든 책임을 다하고 저희 부모님과 유연이(정씨의 개명 전 이름) 부모님께 절대 의지하지 않고 저희들만의 힘으로 아이를 책임지고 키울 것을 맹세한다'는 내용을 자필로 작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법률 전문가들은 상속 포기 각서는 피상속인이 사망한 후로부터 3개월 이내에만 포기할 수 있도록 되어있기 때문에 효력이 없다고 전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