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계엄령, 진중권 "박근혜라는 개인에 대한 사적 충성심으로 똘마니들만 감옥행…다음 시위는 서울구치소 앞에서 해야"

    입력 : 2016.11.18 16:54

    '박근혜 계엄령' 루머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진중권 동양대 교수가 박근혜정부를 정면 비판했다./TV조선 뉴스화면 캡처

    '박근혜 계엄령' 루머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진중권 동양대 교수의 발언이 눈길을 끌고 있다.

    진 교수는 17일 한 매체의 논평에서 "국가가 조폭인가"라며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 게이트'에 대해 일침을 가했다.

    진 교수는 "대통령이 차관과 수석을 보내 기업에서 '삥'을 뜯었다. 이 양아치 짓에 방해가 되는 이들에게는 철저한 보복을 가해 그들을 사퇴시키고, 좌천시키고, 해고시키고, 구속시켰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진 교수는 "그 모든 범죄가 두목의 명령 없이 저질러질 수는 없을 것이나, 이 수법 덕분에 조폭의 보스는 웬만해서는 처벌받지 않는다"며 "감옥에 가는 것은 똘마니들이고, 이들은 두목의 죄를 뒤집어쓴 대신 보상을 받는다"고 말했다.

    진 교수는 "그들에게 '공적' 윤리의식 따위는 존재하지 않는다. 그들이 가진 것은 박근혜라는 개인에 대한 사적 충성심뿐. 그 충성심은 금전과 권력으로 보답받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공인 중에서도 최고의 공인인 대통령이 일반 형사사건의 잡범처럼 군다"며 "어떻게 하면 법의 빈틈을 통해 빠져나갈까 사인의 궁리만 있을 뿐, 헌정을 문란케 한 데 대한 정치적-윤리적 책임을 지겠다는 공인의 의지는 조금도 보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또한 진 교수는 "광화문에 모인 100만 촛불 시민의 요구는 대통령이 법적 책임 이전에 먼저 공인으로서 정치적-윤리적 책임을 지라는 것이었다"며 "국민이 맡긴 권력을 흔쾌히 무당의 딸에게 내준 이가, 그 권력을 원래 주인에게 돌려주는 것만은 죽어도 못 하겠단다. 그러니 다음 시위는 광화문이 아니라 서울구치소 앞에서 해야 할 판이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진 교수는 "최순실 같은 진상 고객이 있다는 건 전부터 알고 있었지만, 대통령에게도 진상이 있다는 건 이번에 처음 알았다"고 비난을 이어갔다.

    한편 18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박 대통령이 박사모(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를 이용해 물리적 충돌을 일으키려 하고 있다"며 "일각에서는 계엄령을 준비하고 있다는 정보도 돌고 있다"고 밝혀 '박근혜 계엄령 준비설' 논란이 일고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