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檢, '청와대 문고리 권력' 안봉근·이재만 오전 소환조사

입력 2016.11.14 08:20 | 수정 2016.11.14 09:29

왼쪽부터 이재만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 정호성 전 부속비서관, 안봉근 전 국정홍보비서관/연합뉴스·뉴시스

박근혜 대통령 ‘비선 실세’ 최순실(60·구속)씨의 국정 농단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14일 오전 이른바 ‘문고리 3인방’으로 불리는 이재만(50)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과 안봉근(50) 전 국정홍보비서관을 소환 조사한다. 앞서 정호성 전 부속비서관은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지난 6일 새벽 구속됐다. ‘문고리 3인방’으로 불렸던 박 대통령의 핵심 측근 3명 모두 검찰 조사를 받게 된 것이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이날 오전 10시 안봉근 전 국정홍보비서관, 오전10시30분 이재만 전 총무비서관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다. 검찰은 오는 15일 또는 16일 박 대통령 대면 조사를 계획하고 있는데, 박 대통령 조사에 앞서 이들을 불러 관련 진술을 확보하려는 것이다. 두 사람은 우선 참고인 신분으로 검찰에서 조사를 받지만, 조사 과정에서 피의자로 신분이 바뀔 수 있다.

검찰은 앞서 지난 9일 이재만·안봉근 전 비서관 등 전·현직 청와대 관계자 4명의 자택을 압수수색했었다.

앞서 정호성 전 비서관은 대통령 연설문과 외교·안보 등 국가 기밀 자료를 최씨에게 유출한 혐의로 지난 3일 밤 검찰에 체포돼 조사를 받다 구속됐다.

이 전 비서관은 청와대 내부 사이버 보안 등을 총괄했었다. 이 전 비서관이 승인하지 않으면 청와대의 문서 작성 시스템으로 작성된 문건이 밖으로 반출될 수 없고, 이메일도 외부로 보낼 수 없다. 이 때문에 이 전 비서관은 정 전 비서관의 공무상 비밀 누설 혐의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안 전 비서관도 최순실씨가 청와대를 자유롭게 드나들 수 있도록 편의를 제공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