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서 규모 7.8 강진… 쓰나미 경보 발령

    입력 : 2016.11.14 03:00

    크라이스트처치 북동쪽 91㎞, 여진 10여차례… 건물 일부 붕괴
    5m 높이 쓰나미 예고에 대피령

    지진 발생 위치 지도
    14일(현지 시각) 오전 0시 2분쯤 뉴질랜드 남섬 크라이스트처치 부근에서 규모 7.8의 강진과 쓰나미가 발생했다고 미국 지질조사국(USGS)이 밝혔다. 지진의 진앙은 크라이스트처치에서 북동쪽으로 91㎞, 수도 웰링턴에서 남쪽으로 200㎞ 떨어진 지점이다.

    AP통신은 뉴질랜드 당국을 인용해 "첫 강진 발생 후 규모 4~6 이상 여진이 10여차례 이어졌고, 첫 지진 2시간 뒤 2.5m 높이의 쓰나미가 남섬 동부 해안가를 덮쳤다"고 보도했다. 미 지질조사국은 진원의 깊이가 10㎞로 얕은 편이어서 추가 피해가 우려된다고 밝혔다. 뉴질랜드 당국은 쓰나미 경보를 발령하고 "앞으로 더 강한 파도가 덮칠 수 있다"며 "동부 해안 주민들은 고(高)지대로 대피하라"고 경고했다. BBC는 "남섬 동북부 해안에는 최고 5m 높이의 쓰나미가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수도 웰링턴까지 흔들… 거리로 뛰쳐나온 시민들 - 14일(현지 시각) 오전 0시 2분쯤 뉴질랜드 남섬 크라이스트처치에서 북동쪽으로 91㎞ 지점에서 규모 7.8의 강진이 발생했다. 사진은 진앙에서 약 200㎞ 떨어진 수도 웰링턴에서 건물이 흔들려 시민들이 거리로 뛰쳐나온 모습.
    수도 웰링턴까지 흔들… 거리로 뛰쳐나온 시민들 - 14일(현지 시각) 오전 0시 2분쯤 뉴질랜드 남섬 크라이스트처치에서 북동쪽으로 91㎞ 지점에서 규모 7.8의 강진이 발생했다. 사진은 진앙에서 약 200㎞ 떨어진 수도 웰링턴에서 건물이 흔들려 시민들이 거리로 뛰쳐나온 모습. /AP 연합뉴스
    14일 오전 1시(한국 시각) 현재까지 사상자는 파악되지 않았다. 하지만 진앙에서 가까운 마을에서는 건물 일부가 무너진 장면 등이 현지 매체에 속속 포착되고 있으며 웰링턴에서도 건물이 흔들리고 사이렌이 울려 잠에서 깬 시민들이 거리로 뛰쳐나오기도 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북섬 왕거누이 지역에 거주하는 타라마 헌트씨는 CNN에 "내가 여태껏 겪어본 지진 가운데 가장 강력했다"고 말했다. 존 키 뉴질랜드 총리는 트위터에 '오늘 밤 모든 사람이 안전하길 바란다'고 했다.

    뉴질랜드는 환태평양지진대를 뜻하는 '불의 고리(Ring of Fire)'에 위치해 있어 지진이 잦은 나라다. 이번 지진의 진앙에 가까운 크라이스트처치는 지난 2011년 규모 6.3 지진으로 185명이 목숨을 잃었다.

    한편 한국 외교부는 이번 지진과 관련해 "주(駐)뉴질랜드 대사관이 파악한 결과 현재까지 우리 국민 피해는 없다"고 밝혔다.

    [나라 정보]
    뉴질랜드는 어떤 나라?
    [키워드 정보]
    '불의 고리'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