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900m 앞 몰려간 촛불, 헌법 1조 외쳤다

입력 2016.11.14 03:00

[최순실의 국정 농단]
6월항쟁 넘어 최대 규모 '11·12 집회'… "퇴진하라" 한목소리

"당신은 우리 대통령 아니다" 자녀와 함께 참가한 가족 많아
"평화롭고 안전해 보여 나왔다" 과거와 달리 축제하듯 즐겨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다. 대한민국의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

최순실 게이트 진상 규명과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민중 총궐기 촛불 집회가 열린 12일 오후 7시 30분. 대한민국 헌법 제1조 내용을 노래로 만든 '헌법 제1조'가 서울 종로구 내자동로터리에 울려 퍼졌다. 이곳에 모인 8만명(경찰 추산)을 비롯해 광화문광장 등에 모인 26만명(경찰 추산, 주최 측 추산 100만명)이 '파도 응원'하듯 이 노래를 따라 불렀다. 한 시위 참가자는 "비선 실세인 최씨가 국정을 농락한 것은 권력을 위임받은 대통령이 헌법상 책무를 위반한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의 반(反)트럼프 시위 구호인 "당신은 나의 대통령이 아닙니다"라는 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치는 시민도 많았다.

가족이 함께 든 촛불 - 12일 오후 광화문광장에서 가족으로 보이는 참가자들이 촛불을 들고 모여 있다. 이날 집회는 가족 단위뿐 아니라 학생·연인·친구 등 평소 도심 시위에 적극적으로 참여하지 않았던 사람들이 주류를 이뤘다.
가족이 함께 든 촛불 - 12일 오후 광화문광장에서 가족으로 보이는 참가자들이 촛불을 들고 모여 있다. 이날 집회는 가족 단위뿐 아니라 학생·연인·친구 등 평소 도심 시위에 적극적으로 참여하지 않았던 사람들이 주류를 이뤘다. /연합뉴스

역대 최대 규모 시위가 벌어진 이날 시위대는 청와대에서 900m 떨어진 내자동로터리까지 행진해서 '대통령 퇴진'을 외쳤다. 청와대 인근에서 대형 시위가 벌어진 것은 이날이 처음이다. 경찰은 원래 광화문광장 세종대왕 동상까지만 행진을 허용했다. 그러나 서울행정법원은 이날 "대통령에게 국민 목소리를 전달하려는 게 이 집회의 특수한 목적이다. 집회를 조건 없이 허용하는 것이 민주주의 국가임을 스스로 증명하는 것"이라며 청와대 인근 행진을 허용했다.

이미지 크게보기
(사진 왼쪽)태극기 든 중고생들 - 시청 앞에선 가면을 쓰고 나온 청소년들의 모습도 눈에 띄었다. (사진 가운데)“고생이 많다” - 한 시민은 의경의 어깨에 손을 올리고 “고생이 많다”며 격려하기도 했다. (사진 오른쪽)파리 등 해외서도 시위 - 프랑스 교민들은 파리 에펠탑 인근 트로카데로 광장에서 시위를 했다. /뉴시스·고운호 객원기자

참가 인원이 26만명이냐, 100만명이냐는 논쟁은 큰 의미가 없었다. 오후 3~4시쯤부터 민노총이 예정한 광화문광장 행진이 불가능할 정도로 시민이 가득 찼다.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광화문광장 인근 지하철역에서 내린 사람은 86만4000여명이었다. 작년 11월 평균 이용객(35만명)보다 50만명 이상 많았다. 경찰 관계자는 "전국에서 전세 버스로 상경한 인원까지 감안하면 주최 측 추산이 터무니없이 부풀려진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주최 측은 "1987년 6월 항쟁을 넘어 건국 이후 최대 규모 시위"라고 밝혔다. 오전부터 전국에서 온 전세 버스 행렬로 고속도로 상행선이 정체를 겪었다.

서울 도심 뒤덮은 촛불 지도

이날 집회엔 민노총 등 좌파 단체뿐 아니라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등 야당도 대거 참여했다. 김성태 의원 등 일부 새누리당 의원도 민심을 살펴보고자 집회 현장에 나왔다. 하지만 본 집회 장소인 광화문광장을 점령한 것은 정치권과 좌파 단체가 동원한 '조직 대오'가 아니라 일반 시민이었다. 참여 단체별로 사전 집회를 연 오후 3시 10분쯤 11만명(경찰 추산)이었던 인원은 시간이 갈수록 불어났다. 1987년 6월 항쟁 때 대학생으로 시위에 참석했다는 정태수(51)씨는 "6월 항쟁 때는 최루탄도 있었고 집회 자체가 위험했지만 지금 시위는 평화롭고 안전해 보여서 딸아이와 함께 나왔다"고 말했다. 교복을 입은 중·고생 1000여명이 줄지어 행진하며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구호를 외치자 시민들의 박수갈채가 이어졌다.

이날의 절정은 7시부터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문화제였다. 김제동·김미화 같은 연예인 발언이 이어졌고, 조PD와 크라잉넛, 이승환 같은 대중 가수들이 히트곡을 불렀다. 과거 정치 집회에서 불렸던 민중가요는 찾아볼 수 없었다. 부산에서 올라온 김모(35)씨는 "민중가요와 구호가 판치던 과거 집회와 달리 축제를 보는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오후 10시 30분쯤 주최 측이 집회를 마친다고 하자 시민들은 "대통령은 퇴진하라"는 구호를 외치며 하나둘씩 광화문광장을 빠져나갔다.

서울 외에도 부산(5300명·이하 주최 측 추산), 광주광역시·전남 (2만7000명), 대구·경북(1만여명), 인천·경기(4만여명) 등 전국 각지에서 10만여명이 모여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촛불 집회를 열었다.


 

[기관 정보] 처음으로… 청와대 코앞 합법시위 길 열어준 법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