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한국과 100% 함께할 것… 北은 매우 불안정"

조선일보
  • 정녹용 기자
    입력 2016.11.11 03:00

    朴대통령과 10여분 통화
    트럼프 "한국인들은 굉장히 판타스틱"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은 10일 "미국은 한국과 100% 함께할 것이며 북한의 불안정성으로부터 방어를 위해 한국과 굳건하고 강력하게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당선인은 이날 오전 9시 55분부터 10여분간 박근혜 대통령과 가진 전화 통화에서 "미국은 한국과 끝까지 함께할 것이고 흔들리지 않을 것(We are with you all the way and we will not waver)"이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박 대통령은 트럼프 당선인에게 "한·미 양국이 지난 60여년간의 동맹 관계를 발전시켜 오면서 신뢰를 쌓아 왔으며, 이러한 강력한 한·미 동맹은 아·태 지역 평화·번영의 초석"이라며 "앞으로도 당선인과 긴밀히 협력해 공동의 이익을 위해 더욱 다양한 분야에 있어 동맹 관계를 강화, 발전시켜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이어 "현재 한·미 동맹이 직면하는 가장 심각한 도전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이라며 "북한은 미국의 정권 교체기에 종종 도발을 통해 신(新)행정부를 시험하려 했던 점을 감안할 때 앞으로 수개월 동안 북한의 이러한 시도를 철저히 억제하면서 만약 도발할 경우 단호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사전에 긴밀히 협력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트럼프 당선인은 "북한 문제를 포함해 박 대통령님 말씀에 100% 동의한다"며 "북한이 매우 불안정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이어 "오랜 기간 부동산 사업을 하면서 가전제품 등 한국산 제품을 많이 구매했는데 매우 훌륭한 제품들이었다"고 했다.

    박 대통령은 "북한 지도부가 핵과 미사일에 광적으로 집착하고 있는 만큼 강력한 압박과 제재를 통해 자신들의 의도대로 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깨닫게 할 필요가 있으며, 이를 위해 한·미 양국이 긴밀히 협력해나가기를 바란다"고 했고, 트럼프 당선인은 이에 동의했다.

    박 대통령은 "가까운 시일 내 한국을 방문하게 되기를 희망한다"고도 했다. 이에 트럼프 당선인은 "만나 뵙기를 고대한다"며 "나는 대통령님과 함께할 것이며 한·미 양국은 함께함으로써 안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두 분의 통화는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이뤄졌다"며 "트럼프 당선인은 대화 중 한국에 친구가 많이 있고, 한국인들은 굉장히 '판타스틱 피플(fantastic people·좋은 사람들)'이란 말을 자주 했다"고 전했다. 정 대변인은 "트럼프 당선인은 박 대통령 말씀을 경청했고, 재밌고 쉬운 말로 대화를 잘했다"고 했다.

     

    [인물 정보]
    박 대통령-트럼프 당선자 "북핵 앞에 한미 동맹 굳건할 것"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