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교수 시국선언, "박근혜는 당장 국정에서 손 떼고 철저한 수사를 받아라…교수 728명 참여한 역대 최대규모 시국선언"

입력 2016.11.07 17:37

서울대학교 교수 728명이 박근혜 대통령이 국정에서 완전히 손을 떼라는 시국선언을 발표했다./TV조선 뉴스화면 캡처

서울대학교 교수 728명이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에게 즉각 국정에서 손을 뗄 것을 촉구했다.

7일 '헌정유린 사태를 염려하는 서울대교수모임'은 서울 관악구 서울대 아시아연구소 삼익홀에서 시국선언문을 발표했다.

이날 교수들은 "박근혜 대통령은 '내가 이러려고 대통령을 했나하고 자괴감이 든다'고 했지만 우리사회 민주주의를 위해 목숨을 바친 분들은 '내가 이러려고 목숨을 바쳤나'하는 자괴감을 느끼지 않을까 싶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들은 "박 대통령은 국정 최고 책임자로서 헌정 질서를 수호할 자격을 상실했다"며 "심각한 국기문란과 국정농단의 으뜸가는 피의자인 만큼 박 대통령은 지금 당장 국정에서 완전히 손을 떼고, 헌정질서 파괴와 각종 부정비리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새누리당 지도부도 헌정 유린에 적극적으로 동참한 책임을 져야 한다"며 “국민의 신뢰를 잃은 검찰 수뇌부는 모두 교체해야 하며 국회는 국민적 합의를 통해 근본적인 검찰개혁 방안을 마련하라”고 강조했다.

서울대 교수들은 현 정부 규탄과 함께 자성의 목소리도 냈다.

윤순진 환경계획학과 교수는 “이번 사태에는 이화여대 입학 비리 등 많은 교수들이 연루돼있다”며 “교수의 사회적 책임에 대해 깊이있게 성찰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성명에는 서울대 전체 교수 2200여명의 3분의 1이 참여하여 총 728명이 참여했다. 이는 역대 최대 규모의 시국선언으로 기록됐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