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조선]정진석 "청와대가 상임위원장·간사까지 명단 주더라"

입력 2016.11.05 21:41 | 수정 2016.11.06 10:35

/TV조선 뉴스 캡처

정진석 "청와대가 상임위원장·간사까지 명단 주더라"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 대표가 4일 열린 비공개 의원총회에서 청와대의 인사개입에 대해 불만을 표현했다. 정 원내 대표는 이날 "청와대가 상임위원장과 간사 명단까지 보내왔다"고 말했다.

☞이 기사와 관련된 TV조선 영상 보기

다음은 TV조선 보도 원문.

청와대가 새누리당과 원내 인사에까지 일일이 개입했다고 정진석 원내대표가 밝혔습니다. 이 때문에 당청 갈등도 컸다는데,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요.

김경화 기자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는 어제 비공개 의원총회에서 청와대의 과도한 인사 개입을 비판했습니다. 정 원내대표는 "청와대에서 원 구성을 하라면서 상임위원장과 간사 명단까지 적어 보내왔다"고 말했습니다.

그렇지만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찢어버렸다“고 했습니다. 원내 인사는 엄연히 원내대표의 권한인데, 청와대가 여기까지 노골적으로 개입했다는 겁니다.

정 원내대표는 "청와대에서 요구한 비대위원장 후보도 거부했다"고 말했습니다. 새누리당 총선 패배 이후 정 원내대표와 현기환 당시 청와대 정무수석은 각종 인사 문제로 갈등을 빚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 원내대표는 "대통령에게 정진석과 현기환 둘 중 하나를 선택하라고까지 해 대통령이 현 전 수석을 날린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진석 / 새누리당 원내대표(어제)
"하루도 편안 날이 없었지만 지금까지 어렵게 헤쳐왔다. 편견 경도 없이 당연히 해야 할 말 했고 당연히 취할 입장 취했다"

최순실 파문 이후 여당이 뒤늦게 청와대 비판에 나선 모습입니다.

TV조선 김경화입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