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훈아 33년 만에 이혼, "남자는 돈 없어도 살 수 있지만…여자는 돈 없으면 살 수 없다" 전 부인과 이혼 당시 발언 눈길

    입력 : 2016.10.31 16:30

    나훈아 정수경 부부가 결혼한 지 33년만에 이혼했다./TV조선 뉴스화면 캡처

    나훈아 정수경 부부가 결혼한 지 33년 만에 이혼했다.

    31일 수원지법 여주지원 가사 1단독 재판부는 가수 나훈아의 전 부인 정 씨가 나훈아를 상대로 제기한 이혼 및 재산분할 소송에서 전 부인의 손을 들어줬다.

    재판부는 "이 결혼이 파탄에 이르렀다고 판단된다"며 "책임은 양 측 모두에게 있으며 저작권은 재산분할에 포함되지 않는다"고 판결했다.

    이어 "나 씨는 정 씨에게 재산분할금으로 12억1000만 원을 지급하라"며 원고일부승소 판결했다.

    이에 따라 나훈아는 세번째 결혼을 33년 만에 이혼하게 됐다.

    나훈아는 1973년 배우 고은아의 사촌 이숙희 씨와 결혼했으나 2년 만에 이혼하고, 그 다음 해에 배우 김지미와 두번째 결혼식을 올리고 연예계를 잠시 떠났다.

    그러나 1982년에 나훈아는 연예계 복귀를 했고, 김 씨와의 결혼 생활에도 마침표를 찍었다.

    당시 가지고 있던 재산을 김지미에게 넘겼던 나훈아는 "남자는 돈 없어도 살 수 있지만 여자는 돈 없으면 살 수 없을 것"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네티즌은 "지금 이거 터트려도 관심 없을텐데(star****)" "인간이 참 부부형태로 산다는게 결코 쉬운게 아니다(cccc**** )" "두 번째 부인때랑은 너무 다르네(skh****)"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