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웅 법무부 장관 "최순실 송환 위해 모든 조치 강구중"

입력 2016.10.27 11:05 | 수정 2016.10.27 11:20

/조선DB

김현웅 법무부 장관이 27일 “최순실씨 송환을 위해 모든 조치를 강구중”이라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 전체회의에서 독일에 체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최순실씨의 신병확보와 관련해 이같이 말했다.

김 장관은 “(독일과의) 형사 사법 공조는 국가 간 기밀 유지 의무가 있어 공개적으로 말하지 못한다”면서 “그쪽(독일)과 긴밀한 공조작업을 하고 있다”고 했다.

또 김 장관은 “최씨의 여권을 정지해 최씨를 국내로 들어오게 할 수 있다”는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의 지적에 “검토하겠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