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조선 단독] 최순실 포착…"이런거 찍지 마세요" 격한 반응

입력 2016.10.25 20:15 | 수정 2016.10.25 21:23


지난 7월 미르재단 의혹을 취재하던 TV조선 기자가 최순실씨와 마주쳤다. 각종 의혹에 대해 질문하자 최씨는 카메라를 손으로 밀치며 언론 노출을 극도로 경계했다. 최씨가 독일 출국 전에 사실상 마지막으로 찍힌 모습이다.


☞이 기사와 관련된 TV조선 영상 보기


다음은 TV조선 보도 원문.


[앵커]
최순실씨 모습은, 그동안 언론에 거의 노출되지 않았습니다. TV조선 카메라가, 최 씨의 독일 출국 전 모습을, 단독으로 포착했습니다. 최씨는 카메라를 손으로 밀치며 극도로 경계했습니다.


박성제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리포트]
‘비선 실세’를 넘어 국정 개입 의혹까지 받고 있는 최순실씨. TV조선이 미르재단 의혹을 보도하기 9일전 쯤인 지난 7월 17일, TV조선 취재진은 최씨의 자택 주차장에서 최씨를 기다린 끝에 만날 수 있었습니다.


최순실
(안녕하십니까. TV조선에서 나왔고요. 저는 박성제 기자라고 합니다.) "그런데요, 왜요"


그동안 언론 노출을 극도로 꺼려해 최씨는 베일에 싸여있다시피했지만 실제로 만난 최씨의 모습은 평범했습니다. 최씨는 하늘색 점퍼를 팔에 걸친 채 검정색 티와 면바지 차림의 편안한 복장이었습니다.


시력이 나쁜 최씨는 안경을 쓰기 전까지 취재진을 알아보지 못했습니다. 안경을 쓴 뒤 본인을 찍는 걸 깨닫자 최씨는 신경질과 함께 카메라를 밀치며 막습니다.


최순실
(김종 차관 잘 아십니까?) "모르는데요. 이런 거 찍지 마세요. 아휴 정말"


최씨는 정부 인사 개입 의혹을 묻는 TV조선 기자의 질문에 답변을 피합니다.


최순실
(차관 임명 때 개입하셨다 던데...) "아니 그런 소리 하지마세요"


'문화계 황태자'라 불리는 차은택씨 이야기가 나오자 최씨는 짜증을 냅니다.


ss=Xcoop>최순실
(혹시 차은택 감독 때도 개입을 하셨습니까?) "이분들이 왜이래 진짜"


최씨는 취재진의 접근에 당황한듯 비상구 계단으로 황급히 몸을 숨깁니다. 최씨의 독일 출국 전 한국에서 언론에 잡힌 사실상 마지막 모습이었습니다.


TV조선 박성제입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