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이 편드는 듯하자 화들짝 놀란 문재인

조선일보
  • 안용현 기자
    입력 2016.10.25 03:00 | 수정 2016.10.25 09:57

    北, 송민순 회고록 관련 "문의도 통보도 받은 적 없다"
    文 "누가 北에 물어봤나, 개입말라… 與가 쓸데없는 짓하니 이런 일…"

    북한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24일 '송민순 회고록' 논란에 대해 "명백히 말하건대 당시 남측은 우리(북) 측에 그 무슨 '인권결의안'과 관련한 의견을 (사전에) 문의한 적도, 기권하겠다는 입장을 알려온 적도 없다"고 말했다.

    조평통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기자와의 문답에서 "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을 우리와 억지로 연결시켜 '종북' 세력으로 몰아대는 비열한 정치 테러 행위"라며 이같이 밝혔다. 조평통은 이번 논란에 대해 "저들(새누리당)의 재집권에 유리한 환경을 조성하고 박근혜 역도의 특대형 부정부패 행위에 쏠린 여론의 화살을 딴 데로 돌려 날로 심화되는 통치 위기를 수습해 보려는 또 하나의 비열한 모략 소동"이라고 했다.

    북한이 2007년 노무현 정부의 유엔 인권결의안 기권 경위 등을 담은 '송민순 회고록' 논란이 불거진 이후 공식 반응을 보인 것은 처음이다. 그러나 당시에 '인권결의안 관련 의견을 사전에 물어봤다'는 회고록 내용과 '기권 입장을 사후에 통보한 것'이라는 문재인 민주당 전 대표 측 주장을 모두 부인했다. 당시 싱가포르에서 백종천 안보실장이 '북한 반응'이라며 송민순 장관에게 건넸다는 '쪽지'에 대해서도 언급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문재인 전 대표는 이날 "북한은 우리 정치에 어떤 형식으로든 개입하지 말라. 누가 북에 물어봤나? 우리끼리 일이다. 새누리당이 쓸데없는 짓을 하니까 이런 일이 벌어지는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고 문 전 대표의 대변인 격인 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전했다.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북한은 문재인 구하기에 급급한 듯하다"고 했다

    송민순 전 외교장관도 이날 기자들과 만나 "북한 주장에 대해선 진지하게 생각하지 않는다"며 "옛날에도 그런 거(북한 주장) 진지하게 생각하면 일을 못 했다"고 말했다.

    [인물 정보]
    문재인 전 대표 "이번엔 종북 논란 뿌리뽑겠다"
    [인물 정보]
    "재차 확인해보라"며 다시 文 치받은 송민순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재차 확인해보라"며 다시 文 치받은 송민순 조의준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