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강민경 배신 난무한 밀정 미션 실패 '회식비 당첨'[종합]

입력 2016.10.23 19:40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강민경이 배신에 배신을 더하며 '런닝맨' 밀정 운동회에서 대활약했지만 결국 배신에 치를 떠는 희생자가 되면서 빅재미를 줬다.
23일 방송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이하 런닝맨)'에서는 추억의 가을 운동회가 펼쳐졌다. 박미선·예지원·다비치 강민경·걸스데이 유라·리듬체조 선수 손연재가 함께한 이번 레이스에는 우리팀에 팀의 우승을 방해하는 '밀정' 팀원이 숨어있는 설정. 출연자들은 자신의 팀 속 '밀정' 멤버를 찾기 위해 치열한 추리를 펼쳤다.
여성팀 밀정은 주장 유재석과 강민경이었다. 유재석에게 '밀정' 멤버로 지목당한 강민경은 티나지 않게 팀의 패배를 위해 애쓰다 생각대로 되지 않자 '배신' 카드를 꺼냈다. '배신' 카드는 '밀정' 멤버인 유재석을 또 다시 배신하고 여성팀의 승리를 위해 싸우는 카드. 만약 '배신' 카드를 쓰고도 팀이 진다면 본인이 2배의 벌칙을 받게 되어 있다. 이후 강민경은 필사의 노력을 다했다.
센언니 예지원은 '만능 운동돌' 강민경과 유라는 가녀린 이미지와 달리 몸을 사리지 않고 승리를 위해 뛰어들며 여성팀의 승부사 역할을 자처했으며, '체조 요정' 손연재는 리듬 체조 국가대표답게 모든 종목에서 월등한 실력을 발휘하며 여성팀의 '김종국'으로 활약했다.
남성팀과 여성팀은 200대 200으로 동점의 상황을 맞았다. 마지막 경기는 서로의 밀정을 맞추는 팀이 100점을 더 가져가며 승리를 쟁취하는 것.
강민경은 여성팀원들에게 "처음에 내가 밀정이었지만 지금 배신했다. 우리팀 밀정은 유재석"이라고 고백했지만, 의심많은 여성팀원들은 오히려 강민경을 밀정으로 지목하면서 여성팀이 패배했다.
결국 강민경은 '런닝맨' 회식 쏘기 주인공으로 낙점, 배신에 배신을 더한 죄를 달게 받게됐다.
남성팀의 밀정은 박미선과 하하였다. 남성팀은 과도한 시간 끌기를 보인 박미선을 밀정으로 과반수 이상 선택해 승리를 쟁취했다.
lyn@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