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TV' 신승훈 "조인성·남상미·박한별, 내 MV나온 후 ★돼"

  • OSEN
    입력 2016.10.23 16:20


    [OSEN=최나영 기자] 가수 신승훈이 어떤 면에서는 스타제조기였다.

    23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스타팅' 코너에 신승훈이 출연, 본인의 가수 인생과 관련된 여러 이야기를 들려줬다.

    특히 신승훈의 뮤직비디오에 출연한 배우는 후에 큰 스타가 된다는 나름의 법칙(?)이 있음이 소개됐다.

    정규 7집 ‘가잖아’의 조인성, 2002년 ‘크리스마스 미라클’의 남상미 외에도 김지호, 명세빈, 박한별 등 당대 최고의 유망주들이 신승훈의 뮤직비디오에 출연하고 이를 발판으로 스타가 됐다. 그래서 '스타등용문'이라고도 불렸던 바다. 

    신승훈운 "박한별 같은 경우에는 YG소속인 것을 알게 되고 양현석에게 전화해 캐스팅이 성사됐다"라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들려주기도 했다.

    한편 신승훈은 이날 본인이 원하는 여자친구의 나이를 묻는 질문에 "아무래도 내가 나이가 많아서 도둑 소리를 들어야 한다. 2세가 힘들 수도 있기 때문"이라며 "대신 경계선이 있을 것이다. 내가 아는 만화영화를 알아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 nyc@osen.co.kr

    [사진] MBC영상캡처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