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칼럼니스트 "젊은이들 브런치 사먹을 돈으로 집사라"고 했다가 뭇매

입력 2016.10.23 12:35

호주 칼럼니스트 "젊은이들 브런치 먹을 돈으로 집 사라"고 했다가 뭇매 /버나드 솔트 인스타그램 캡처
호주의 유명 칼럼니스트가 젊은이들의 과소비를 지적하며 “카페에서 브런치 사먹을 돈으로 집을 사라”고 했다가 집중 포화를 맞고 있다.

인구통계학자 버나드 솔트는 최근 호주 일간 ‘디 오스트레일리안’에 기고한 칼럼에서 젊은이들의 소비 행태를 두고 ‘카페의 폐해’라며 비판했다.

솔트는 “22달러(약 1만9100원)가 넘는 아보카도와 치즈를 얹은 5가지 곡물이 든 빵을 주문하는 청년들을 봤다”며 “나는 중년이고 가족을 다 부양했기 때문에 이런 브런치를 먹을 수 있지만, 젊은이들이 어떻게 이런 걸 먹느냐”고 했다.

그러면서 “일주일에 몇번씩 22달러를 모으면 집 보증금을 모을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칼럼이 알려지자, 소셜미디어 중심으로 젊은 세대의 큰 반발을 불러일으켰다. 한 트위터 사용자는 “솔트의 말대로 브런치를 포기하면 시드니에서 중간 정도의 집 보증금을 모을 수 있다. 175년 뒤에”라고 비꼬았다. 또 다른 네티즌은 “오늘 아침에 아보카도를 먹지 않았으니 다음주에 집을 살 수 있겠다. 신난다”고 썼다.

솔트의 칼럼은 은행의 주택자금 대출이나 카페의 토스트 홍보에도 쓰였다. 영국 일간 가디언에는 “집을 사지 않고 그 돈으로 브런치를 먹는 것이 아니라, 집을 살 수 없어서 브런치나 사먹는 것”이라며 “베이비부머 세대가 이미 모든 집을 차지하고 있으면서 브런치까지 빼앗으려 한다”는 내용의 칼럼이 실렸다.

솔트는 자신의 칼럼과 관련해 뜨거운 논쟁이 벌어지는 것이 기쁘다며 이 논쟁이 젊은이들이 감당할 수 있는 주택 시장을 만드는 것으로 이어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