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호의별밤' 권유리 둘러싼 5인의 남자들…인물관계도 보니

입력 2016.10.21 08:00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권유리에 닥빙(닥치고 빙의)을 유발하는 '고호의 별이 빛나는 밤에'의 인물 관계도가 공개됐다.
오는 22일 토요일 밤 9시 55분 첫 방송 예정인 SBS 새 주말 특집드라마 '고호의 별이 빛나는 밤에' 측은 권유리(고호 역)를 중심으로 한 다섯 남자들, 김영광(강태호 역)-이지훈(황지훈 역)-신재하(오정민 역)-최덕문(최창섭 역)-김지훈(박진우 역)의 관계가 담겨있는 '별빛 5각 인물 관계도'를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공개된 인물 관계도에서 가장 눈에 띄는 점은 '고호의 별이 빛나는 밤에'라는 제목에 꼭 맞는 별 모양의 구도. 권유리는 별 중심부를 차지하고 있는데 그를 김영광-이지훈-신재하-최덕문-김지훈이 에워싸고 있다.
이를 통해 권유리가 다섯 남자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을 인물이라는 사실을 알 수 있어 부러움이 절로 폭발한다. 또한 이들 모두가 선으로 연결돼 있어 권유리를 포함한 6인의 얽히고 설킨 로맨스가 어떻게 전개될 지 궁금증을 모은다.
그런가 하면 인물 관계도에 기재돼있는 다섯 남자들의 면면이 이목을 집중시킨다.
김영광은 '프로까칠러 사수', 이지훈은 '구남친 B팀 팀장', 신재하는 '꽃미남 후배', 최덕문은 '전설의 이사', 김지훈은 '노총각 순정마초'라고 명명돼있다. 각기 치명적인 매력포인트를 가진 것.
이에 김영광-이지훈-신재하-최덕문-김지훈이 권유리에게는 물론,여성 시청자들에게 각각 다른 개성과 매력을 어필할 것으로 기대를 높인다.
이에 '고호의 별이 빛나는 밤에' 제작사는"'고호의 별이 빛나는 밤에'는 2-30대 직장 여성들의 공감을 얻어내면서도 판타지를 자극하는 오피스 로맨스물이다. 1회를 보고 나면 어느덧 다섯 남자들의 매력에 매료되고 말 것"이라고 밝힌 뒤 "각기 다른 장점을 가진 남성 캐릭터들 중 시청자 분들의 이상형을 찾아보는 것 역시 흥미로운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전해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narusi@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