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작정 논란 덮자는 대통령… 검찰 수사 가이드라인 제시"

입력 2016.10.21 03:00

야당과 여당 일부서도 비판 "심각성 모르고 남일처럼 말해"

박근혜 대통령이 20일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 과정과 감사(監査) 등을 언급한 것과 관련, 야당과 새누리당 일각에서는 "대통령이 상황의 심각성을 인식하지 못하고 자신과 무관한 문제처럼 말하고 있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본지 통화에서 "재단 관련 의혹은 자신과 무관하다는 것인데 현 단계에서는 하나마나 한 말씀"이라며 "상황은 이미 권력형 비리로 발전하고 있는데 대통령의 현실 인식이 너무 안이하다"고 말했다. 민주당 금태섭 대변인은 '비선 실세' 의혹을 받는 최순실씨를 직접 언급하지도 않고 '인신공격'으로 규정한 것에 대해서도 "수사 지침을 제시한 것으로, 매우 심각한 문제"라고 말했다. 민주당 비선 실세 의혹 대책위의 박범계 의원은 "대통령 발언은 '재단은 건드리지 마라' '개인 비리는 모르겠다'는 것으로 읽힌다"며 "아주 구체적인 수사 가이드라인을 준 것"이라고 했다. 국민의당 손금주 대변인은 논평에서 "위기의 주범인 측근들에 대해서는 침묵하고 무작정 논란을 덮자는 대통령의 발언은 국민과 국회를 우롱하는 처사"라고 했다.

새누리당에서도 비판이 나왔다. 김무성 의원은 야당의 특검과 국정조사 요구에 대해 "어떤 형태로든 의혹은 빨리 털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종구 의원은 "비선 실세 의혹이 나오는 마당에 마치 자신과는 무관한 문제처럼 말씀하신 것은 국민 정서를 전혀 체감하지 못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혜훈 의원도 "(재단) 자체 감사 정도가 아니라 계좌 추적이나 압수 수색 같은 고강도 수사를 중립적 기관에서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 친박계 중진 인사는 "대통령이 말씀을 하면 뭔가 논란이 정리되는 계기가 돼야 하는데, (그런 정도가 안 되는 것 같아서) 걱정이다"라고 했다.

[인물 정보]
박근혜 대통령, 미르·K스포츠 "누구라도 불법 저질렀다면 엄정 처벌"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