崔씨와 어떤 관계?… 핵심 의혹은 여전히 안갯속

조선일보
  • 정시행 기자
    입력 2016.10.21 03:00

    [최순실 의혹]

    崔씨 활동 어떻게 가능했는지 등 朴대통령 발언엔 아무것도 없어

    박근혜 대통령은 20일 수석비서관회의 발언에서 비선(線) 실세 논란이 일고 있는 최순실(60)씨 문제는 이름조차 거론하지 않았다. 최씨가 박 대통령 본인과 정확히 어떤 관계인지, 최씨의 각종 활동이 어떻게 가능했는지, 박 대통령이 아는 진실은 어디까지인지 등에 대해 아무 언급도 없었다. 발언은 길었지만 핵심은 다 빠져 있는 셈이었다.

    이날 박 대통령이 최씨를 염두에 뒀다고 '추정'할 수 있는 발언은 "어느 누구라도 재단과 관련해 자금 유용 등 불법행위를 저질렀다면 엄정히 처벌받을 것"이란 부분이다. 아무 직책이 없는 최씨가 K스포츠·미르재단의 사업과 인사(人事) 등을 사실상 주도하면서 공금을 개인적으로 썼다는 논란에 대해 원칙적 입장을 밝힌 것으로 보인다. 이어 "저는 오로지 국민들이 저를 믿고 선택해주신 대로, 국민을 위하고 나라를 지키는 소임을 다하고 제가 머물던 곳으로 돌아가는 것 외에는 어떠한 사심도 없다"고도 했다. 최씨가 어떤 일을 해왔는지 박 대통령도 정확히 모르고 있거나, 일부 알고 있더라도 자신이 말하지는 않겠다는 것이다.

    이렇게 진위가 가려지지 않은 상태에서 박 대통령이 '최씨를 공격하지 말라'는 식의 발언을 한 것을 두고도 논란이 일고 있다. 박 대통령은 "각종 의혹이 확산되고 논란이 계속되는 것은 우리가 처한 위기를 가중시킬 수 있다" "더 이상 불필요한 논란이 중단되기를 바라는 마음" "의혹이 확산되고 도를 지나치게 인신공격성 논란이 이어진다면 한류 문화 확산과 기업 해외 진출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라고 했다. 정치권에선 "대통령이 최씨 관련 의혹을 '불필요한 논란' '도를 지나친 인신공격' 등으로 규정, 향후 검찰 수사에 가이드라인을 준 것 아니냐"는 말이 나왔다.

    박 대통령은 이 외엔 최씨의 딸 정유라(20)씨에 대한 이화여대 입학·학사관리 특혜 논란, 최씨가 박 대통령의 공식 연설 등 국사(國事)에 개입했다는 의혹 등에 대해서도 일절 언급하지 않았다.


    [인물 정보]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 의혹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