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서 남기고 실종된 40대女, 저수지에서 자녀 2명과 숨진채 발견

    입력 : 2016.10.20 09:44

    유서를 남기고 사라졌던 40대 여성이 어린 자녀 2명과 함께 저수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충북 음성경찰서는 지난 19일 오후 10시 55분쯤 음성군 음성읍의 한 저수지에서 A(여·43)씨가 숨진 채 물에 떠 있는 것을 경찰과 119구조대가 발견했다고 20일 밝혔다.

    A씨의 두 살 배기 아들은 보자기에 싸여 A씨 등에 업힌 채 숨져있었고, 딸(5)은 저수지 물가에서 숨져있었다고 경찰이 전했다.

    경기도 안성에 살던 A씨는 집에 유서를 남기고 사라진 상태였다.

    실종 신고를 받은 경찰은 음성의 한 저수지 인근에서 A씨 휴대전화 신호가 끊긴 것을 확인하고 소방당국과 함께 수색작업을 벌이던 중 이들을 발견했다.

    경찰은 A씨가 산후우울증에 시달리다가 자녀들과 함께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