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노트에 이어 아이폰까지?…"아이폰7 中서 폭발" 주장

입력 2016.10.12 15:06

/기즈모차이나 홈페이지 캡처
/기즈모차이나 홈페이지 캡처

‘배터리 발화’ 문제로 삼성전자가 갤럭시 노트7 판매를 중단한 데 이어 중국에서 애플 아이폰 7이 폭발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12일 중국 인터넷매체 펑파이(澎湃)에 따르면, 허난(河南)성 정저우(鄭州)에서 한 남성은 지난 2일 저녁 아이폰7을 보고 있는데 갑자기 ‘펑’소리가 나면서 아이폰이 두 동강 나면서 얼굴을 다쳤다고 주장했다.
/기즈모차이나 홈페이지 캡처
/기즈모차이나 홈페이지 캡처

온라인에 퍼진 동영상에는 아이폰7 로즈골드의 테두리가 손상돼 쪼개져 있는 모습, 글을 올린 남성의 얼굴에 상처가 난 장면 등이 나온다.

펑파이는 중국에서 아이폰7 폭발 사례가 알려진 건 이번이 처음이며, 애플 중국 법인이 이런 상황을 미국 본사에 이미 보고했다고 전했다.

중국에서 발생한 아이폰7 폭발의 원인이 무엇인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