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방카는…" 트럼프, 성적 농담하며 딸까지 언급

    입력 : 2016.10.10 03:00

    [美 대선 트럼프 음담패설 파문]

    CNN, 또다른 음담패설 폭로… "가슴 수술 안해도 육감적" 발언
    다른 언론 "유부녀에 퇴짜 맞자 트럼프, 행사진행 못맡게 보복"

    워싱턴포스트(WP)가 7일(현지 시각) 보도한 도널드 트럼프 미 공화당 대선 후보의 외설 발언 영상은 2005년 10월 NBC의 연예 프로그램 '액세스 할리우드' 제작진이 대형 버스에 프로그램 진행자 빌리 부시와 트럼프를 태우고 드라마 촬영장에 가던 중 녹음한 것이다. 빌리 부시는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의 사촌이다.

    당시 트럼프는 인기 드라마 '우리 삶의 나날들(Days Our Lives)'에 깜짝 출연하게 되었는데, 액세스 할리우드는 이 소식을 연예 뉴스로 전할 예정이었다. 당시 진행자 부시는 버스 안에서부터 마이크를 차고 있어, 트럼프와 나눈 외설적 대화가 고스란히 녹음된 것으로 알려졌다.

    도널드 트럼프의 막말 정리 표
    먼저 트럼프는 기혼 여성과 성관계를 하려고 유혹하다 실패한 경험을 자랑처럼 떠들었다. 트럼프는 한 여성을 거론하며 "그녀와 ××하기 위해 들이댔지만, 실패했다. 그녀는 결혼한 상태였다"고 말했다. 또 "나중에 그녀를 보니 커다랗게 가슴 성형을 하고, 얼굴도 싹 고쳤더라"고도 했다.

    녹화장에 도착해 차창 너머로 마중 나온 여배우 아리안 저커를 본 뒤에는 "키스할지도 모르니 '틱택'(박하사탕)을 먹어야겠다. 나는 자동으로 미인한테 끌린다. 자석 같다. 그냥 키스한다"고 말했다. "당신이 스타라면 그들(여성)은 뭐든지 하게 해준다"며 "××(여성 성기를 지칭)를 움켜쥐어라, 뭐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미 의회 전문지 더힐은 8일 트럼프가 유혹하려 한 여성이 액세스 할리우드 진행자를 지낸 낸시 오델(50)이라고 보도했다. 더힐은 "트럼프가 퇴짜를 맞은 뒤 보복하기 위해 그녀가 미스 USA 대회를 진행하지 못하도록 방해했다는 한 연예 매체 보도도 있었다"고 전했다.

    CNN도 이날 트럼프가 2004년과 2006년 인터뷰에서 방송 진행자 하워드 스턴과 나눈 얘기를 폭로했다. 이 영상에서 스턴이 "이방카(트럼프 장녀)가 가슴 확대 수술을 받았느냐"고 묻자, 트럼프는 "하지 않았다. (이방카는) 항상 육감적"이라고 말했다. 스턴이 이방카를 'a piece of ass'(성관계 대상 여성을 뜻하는 비속어)로 불러도 되겠냐"고 묻자 트럼프는 "된다"고 했다. 트럼프는 "(여성은) 30세가 완벽한 나이다. 35세는 '체크아웃 타임'(퇴물)" "난 24세짜리 여성과 성관계를 하는 데에 문제가 없다"고도 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