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유엔총장에 구테헤스 사실상 확정

    입력 : 2016.10.06 03:00

    반기문 후임… 포르투갈 前총리
    안보리 이사국 모두 찬성 뜻 밝혀… 단독 후보로 총회 통과만 남아

    안토니우 구테헤스 전 포르투갈 총리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의 뒤를 이을 차기 사무총장에 안토니우 구테헤스(66·사진) 전 포르투갈 총리가 사실상 확정됐다고 AP 등이 5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이날 오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안보리의 6차 비공개 예비투표에서 구테헤스 전 총리는 5개 상임이사국을 포함한 안보리 이사국 전체의 찬성표를 얻었다고 AP는 전했다. 유엔 안보리 의장국인 러시아의 비탈리 추르킨 유엔대사는 이날 "구테헤스 후보는 의심의 여지가 없는 선호 후보"라면서 "6일 안보리 공식 투표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안보리 이사국들들의 공식 투표에서 이변이 없을 경우 구테헤스 후보는 유엔총회에 단일 후보로 추천돼 차기 총장으로 최종 확정될 것으로 보인다.

    구테헤스 후보는 1995~2002년까지 포르투갈 총리를 지냈고, 2005~2015년까지 유엔 난민기구 최고대표로 활동했다. 구테헤스 후보가 차기 총장으로 임명되면 2017년 1월부터 임기를 시작하게 된다.

    [인물 정보]
    '반기문 때리기' 된 외통위 유엔 국감
    [키워드 정보]
    유엔(국제연합)은 어떤 기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