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에게 '와사비 테러'하며 조롱한 日 오사카 초밥집 논란

    입력 : 2016.10.03 13:46 | 수정 : 2016.10.03 17:19

    /인터넷 캡처

    일본 오사카(大阪)의 한 초밥집이 한국인 손님에게 와사비(고추냉이)를 지나치게 많이 넣은 초밥을 주며 조롱했다고 알려지며 논란이 일고 있다.

    3일 일본 언론에 따르면 오사카에 있는 초밥 체인점 ‘이치바즈시(市場ずし·시장스시) 도톤보리점’은 한국인 관광객에게 ‘와사비 테러’를 일삼았다는 등 혐한(嫌韓) 논란에 휩싸였다. 원래 이 초밥집은 오사카 여행객들 사이에서 꼭 가봐야 할 맛집 중 하나로 손꼽혔다.

    그런데 일본 여행 정보를 공유하는 인터넷 카페 등에 이 초밥집의 행태에 대한 글과 사진이 연달아 올라왔다. 여행객들은 “한국인이 들어와서 한국말로 서로 이야기하고, 일본어를 못하는 낌새가 보이면 직원들끼리 ‘춍(한국인을 비하하는 단어)’이라고 비웃는다”고 전했다.

    /인터넷 캡처

    또 “와사비를 게임 벌칙 수준으로 많이 넣고, 고통스러워하며 눈물 흘리는 한국인을 보고 자기들끼리 ‘저 표정 봤냐’며 웃는다” “일본어로 와사비가 너무 많다고 항의하면 ‘한국인들이 매운 걸 좋아하니 보너스로 넣어준 것이다’라고 말한다”고도 했다.

    항의 글이 퍼지며 피해자들의 제보가 잇따랐다. 이들은 “한국인이 주문하면 점원들끼리 일본어로 ‘개가 밥 달라고 짖는다’라고 말하기도 했다”며 와사비를 많이 넣은 것이 단순한 장난이 아니라고 말했다.

    이에 이치바즈시 본점 측은 공식 홈페이지에 “초밥에 와사비를 많이 넣은 일이 실제로 있었다”며 “평소 외국 손님이 와사비를 많이 넣어달라고 요구하는 일이 많아 와사비 양을 늘렸다”고 해명했다. 또 “앞으로 고객에게 불쾌감을 주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업체 측은 직원들이 민족 차별적 발언을 했다는 지적에 대해선 “그런 사실은 확인할 수 없었다”고 산케이신문에 밝혔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