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러리는 남자톤에 자신감, 트럼프는 긴장해서 음색이 오락가락"

    입력 : 2016.09.27 18:22 | 수정 : 2016.09.27 19:43

    '소리분석가'가 분석한 클린턴 대 트럼프 토론회
    힐러리 '차이나를 차히나'로 발음...목 쉰 듯
    150hz 남성톤으로 자신감과 신뢰감 구축
    트럼프는 긴장하면서 톤 높아져 자신감 결여
    콧물 훌쩍이고, 자신감 적은 목소리

    ‘말 잘하는 백만장자’. 도널드 트럼프를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로 만든 데는 ‘말재주’도 중요 이유 중의 하나로 꼽힌다. 그런 그가 ‘정답만 말하는 범생이’ 힐러리 클린턴을 얼마나 궁지에 몰아넣을지가 26일(현지시각) 1차 미 대선 후보 토론회에 관심이 쏠린 이유 중 하나였다. 한마디로 힐러리가 얼마나 지루할지, 트럼프가 얼마나 화끈할지.
    그러나 결과는 힐러리 클린턴의 ‘거의 압승’이었다. CNN방송과 여론조사기관인 ORC와의 공동여론조사결과, ‘클린턴이 잘했다’가 62%, ‘트럼프가 잘했다’는27%에 불과했다. 토론회를 본 한국 네티즌들의 반응도 비슷했다. “힐러리가 또박또박 말 잘했다”는 평가가 더 많았다. 이건 힐러리를 ‘응원’하는 한국 팬심의 작용일까, ‘과학적 분석’도 그런 결론을 낼까.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 도널드 트럼프와 민주당 후보 힐러리 클린턴이 26일 첫번째 TV 토론회를 가졌다. 막말 선수 트럼프가 밀렸다는 평이다.

    배명진 숭실대교수(소리공학연구소장)가 트럼프와 클린턴, 클린턴과 트럼프의 토론에 나타난 음성을 분석했다.

    소리분석 전문가 배명진 숭실대교수.
    -힐러리 클린턴의 음성과 말하는 태도는 어땠나.
    “오늘 힐러리의 목소리는 130~150 헤르츠(Hz)정도로 남성톤이었다. 여성 목소리의 경우 200Hz보다 낮으면 남성적 느낌을 준다. 목소리에 얼마나 ‘자신감’이 있는가도 봤다. 영어의 경우 강세를 정확하게 넣으면 자신감에 차있는 것처럼 들린다. 클린턴은 트럼프에 비해 두 배 정도 자신감 넘치는 소리를 냈다.

    -자신감이 있다는 건 과학적으로 어떻게 평가하나.
    “발음할 때 입을 적당한 크기로 벌려 발음하면 고음 성분이 나온다. 음폭 전체 비율에서 고음과 저음 비율이 어느 정도인가를 보면 ‘자신감’을 파악할 수 있다. 힐러리는 고음과 저음이 각각 반정도 비율인데, 이건 자신감에 차 있다는 것이다. 저음 비율이 많이 나오면 자신감이 적은 것으로 판단한다. 트럼프가 그랬다.”

    -목소리로 건강도 알 수 있다는데.
    “며칠 전부터 클린턴이 기침을 많이 했다, 건강에 이상이 있다는 얘기가 있어서 이 부분을 유심히 들어봤다. ‘차이나(China)’를 ‘차히나’로 발음하는 경향이 있기는 했다. 그런데 그건 건강 이상은 아니고, 목이 좀 쉰 것 같다.”
    힐러리와 트럼프 TV토론 전체 시간의 목소리 자신감을 보여주는 그래프. 그래프가 덜 기울수록 자신감이 있는 목소리로 들리는 경향이 있는데, 힐러리(HC)의 목소리가 트럼프(DT)보다 더 자신있게들린다는 뜻이다. 배명진 교수가 분석한 그래프이다.

    -트럼프는 어땠나.
    “토론 초반에는 트럼프가 차분하게 진행했는데, 멕시코 관련 주제가 나오면서 성대 톤의 변화가 시작됐다. 중간에 들쭉날쭉 하다가 뒷부분에 가서 다시 안정을 찾더라. 긴장된 부분의 성대 톤은 앞 부분보다 1.5배 높아졌다. 전체적으로 감정기복이 많았는지, 톤도 수시로 변했다. 표현하기 좀 조심스러운데, 다혈질적인 성향이 많이 나타났다. 남성으로서는 상당한 고음톤이 나오면서 긴장한 상태, 자신감이 결여된 상태로 보이는 대목이 자주 나타났다.”

    -목소리를 통해 본 트럼프 건강은 어떻던가.
    “콧물을 많이 훌쩍 거렸다. 비염이 있는지 감기에 걸렸는지, 알러지가 있는지 원인은 명확치 않지만, 목소리에 콧소리가 많이 섞였다.”

    -전체적으로는 어떻게 보나
    “토론 전반을 보면 힐러리의 자신감이 트럼프에 비해 두배는 된다, 이렇게 말할 수 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