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정부 8.3 지진 보고서 비공개' 논란

    입력 : 2016.09.22 21:25 | 수정 : 2016.09.22 22:05

    TV조선 영상

    고리·월성 원전 인근에서 8.3 규모의 강진이 발생할 수 있다는 내용이 담겨 있는 4년 전 용역 보고서가 논란이 되고 있다. 22일 열린 국회 미래방송통신위원회 회의에서 야당 의원들은 정부가 세 차례나 쓰여진 이 보고서를 반려했다는 지적과 함께 고의누락 의혹도 제기했다.

    진도 8.3은 2011년 일본 후쿠시마 지진이 9.0 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대형 참사를 불러올 수 있는 강도다. 야당 의원들은 "어떻게 흔들리는 땅 위에다가 원자력 발전소를 지을 생각을 했는지 모르겠다"며 정부를 비판했다.


    ☞이 기사와 관련된 TV조선 영상 보기

    다음은 TV조선 보도 원문.


    [앵커]
    지진 우려는 이제 원자력 발전소의 안전성 논란으로 옮겨가고 있습니다. 국회에서 월성, 고리 원전 근처에서 8.3 규모의 강진이 발생할 수 있다고 한 용역보고서가 문제가 됐습니다. 진도 8.3 은 2011년 동일본 대지진 규모에 버금가는데요. 우리 원전은 진도 6.5에 맞게 내진설계가 돼 있어 논란이 일었습니다.

    최지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원자력발전소가 지진 피해에서 안전한지 점검하기 위한 국회 미래방송통신위원회 긴급 회의. 지진 발생 4시간 만에야 정지시켰다며 늑장 대응을 지적했습니다.

    김재경 / 새누리당 의원
    "이걸(수동정지) 굉장히 보수적으로 적용해서 안전성을…"

    야당 의원들은 고리·월성 원전 단지 근처에 2개의 지진 활성단층이 존재한다는 4년전 정부 용역 보고서를 공개했습니다. 최대 진도 8.3의 강진이 가능하다는 경고가 담겨 있는 보고서입니다.

    2011년 일본 후쿠시마 지진이 9.0 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대형 참사를 불러올 수 있는 강도입니다.

    문미옥 / 더불어민주당 의원
    "특히 일광단층의 경우 고리원전으로부터 불과 5km 밖에 안 떨어져 있습니다. 굉장히 근접한 지역입니다."

    세차례나 쓰여진 이 보고서를 정부가 반려한 사실을 지적하면서 고의누락 의혹도 제기했습니다.

    김성수 / 더불어민주당 의원
    "파장을 우려해서 보고서 공개에 반대했다는 주장이 있는데 사실입니까?"

    "국민을 속였다"는 원성이 쏟아졌습니다.

    우상호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어떻게 흔들리는 땅 위에다가 원자력 발전소를 지을 생각을 하고 있단 말입니까. 나라가 어떻게 돌아가는 겁니까?"

    김용한 원자력안전위원장은 "해당 보고서는 조사방법 등에 신뢰도 문제가 있었다"면서도 "전면적인 재조사" 방침을 밝혔습니다.

    TV조선 최지원입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