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중국이 北核제재 거부한다면 사드 배치할 명분 생기는 것"

조선일보
  • 최승현 기자
    입력 2016.09.19 03:00 | 수정 2016.09.19 09:15

    안철수, 반대 입장서 선회

    안철수 의원 사진

    야권(野圈) 대선 주자인 국민의당 안철수〈사진〉 의원이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와 관련해 "핵(核) 개발을 거듭하고 있는 북한 제재에 중국을 끌어들이기 위한 도구로 써야 한다"며 "중국이 대북 제재를 거부한다면 자위적 조치로서 사드 배치에 명분이 생기는 것"이라고 했다. 안 의원은 1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가진 본지 인터뷰에서 "현재 대북(對北) 관계는 명백한 제재 국면이라는 것을 잊어서는 안 되며, 이런 제재가 효과를 발휘하려면 중국의 참여가 필수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같은 입장은 그간 안 의원을 비롯한 국민의당이 당론(黨論)으로 사드 배치에 반대해왔던 것과 비교하면 달라진 것이다. 다만 안 의원은 "당 지도부와 상의하지 않은 제 개인의 생각"이라며 "중국이 대북 제재에 협조한다면 사드 배치를 철회하는 수순을 밟되…"라는 전제를 달았다. 안 의원은 "그간 (자신이) 사드 배치에 반대했던 것은 대북 제재의 실효적 축이 되는 중국과의 외교적 협상을 생략하고 갑자기 발표했던 것 때문"이라며 "정부가 한 '스텝'을 빼먹으면서 많은 걸 잃었는데 북한이 5차 핵실험까지 실시한 지금은 중국, 미국과 물밑 협상을 통해 새 활로를 찾아야 한다"고 했다.

    안 의원은 수해(水害)를 입은 북한에 대한 지원 문제도 "북핵과 관련된 상황이 어느 정도 정리가 돼야 검토해볼 수 있는 것"이라며 "무조건적으로 진행해서는 안 되며 북한 당국이 대화 테이블에 나오면 지원하는 방식이 바람직하다"고 했다. 안 의원은 "그간 여러 정부에서 계속 대북 정책이 실패한 것은 강대국 처분에만 맡기고 우리가 주도적으로 움직이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대북 제재를 계속하는 한편, 우리가 북한과의 대화를 위한 다자(多者) 협상 테이블을 주도적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했다.

    [인물 정보]
    안철수 국민의당 의원은 누구?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