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성골수염' 지수 측 "암 아니라 다행, 회복에 최선 다할 것"

  • OSEN
    입력 2016.09.14 15:22


    [OSEN=선미경 기자] 배우 지수가 급성골수염으로 투병 중인 가운데, 소속사 대표가 지수의 근황을 전했다. 

    지수의 소속사인 프레인 여준영 대표는 14일 자신의 SNS를 통해 지수의 급성골수염 투병 소식을 자세히 공개했다. 그는 "몇 주 전부터 지수가 다리가 아프다고 병원을 다니며 치료하고 검사를 받았는데 의사로부터 어쩌면 암(bone cancer) 일지도 모른다는 소견을 들었습니다. 믿기지 않아 좀 더 큰 병원으로 옮겨 그저께 다시 정밀 진단을 받았습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여 대표는 "결과는 추석 연휴 이후에 확인이 가능한데, 이미 진통제와 휠체어 신세를 져야할 정도로 상태가 심각했고, 결국 날이 밝기 전에 지수는 40도 가까운 고열과 통증으로 입원을 하게됩니다"라며 "병원 측은 황급히 골스캔, MRI 자료를 분석했고 불행중 다행으로 암이 아니라 급성 골수염으로 확진했습니다. (정확히는 Acute osteomyelitis )"라고 설명했다. 

    또 "골수염도 고통스럽고 무서운 병이지만, 그래도 제발 암만은 아니기를 기도했기 때문에 덜 나쁜 소식이었습니다. 어제 바로 긴 수술을 했고 밤 아홉시가 다 돼서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친 지수를 만날 수 있었습니다"라고 지수의 근황을 전하며, "추이를 지켜봐야 하지만 그래도 극복할 수 있는 만큼의 시련을 주신 것에 감사한 마음입니다. 최선을 다해 준 의료진께도 깊이 감사드립니다"라고 덧붙였다. 

    여준영 대표는 "현재 촬영 중인 작품들과 약속된 스케줄에 대해서는 최대한 폐를 끼치지 않을 방법을 찾기위해 상의하고 있습니다"라면서도, "다만 당장은 지수의 가족을 위로하고 지수가 잘 회복할 수 있도록 간호하는데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뉴스를 보고 놀라셨을 많은 분들께, 명절을 앞두고 걱정을 나눈점 죄송합니다. 검사 받던 날 뒷모습을 담았습니다"라고 글을 마무리하면서 지수의 뒷모습을 담은 사진을 공개했다. 

    지수는 급성골수염 진단을 받고 지난 13일 수술 후 현재 회복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seon@osen.co.kr

    [사진]OSEN DB, 여준영 대표 SNS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