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리 긴급회의… 北과 인도적 사유 거래까지 막을 수도

    입력 : 2016.09.10 03:00

    [김정은의 核폭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9일 오후(현지 시각)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긴급회의를 열고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한 대응책을 논의한다. 유엔 소식통은 "지난 4차 북핵 실험 때와 마찬가지로 대북 규탄 언론 성명이 곧바로 채택되고, 뒤이어 강도 높은 대북 제재 결의안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북핵·미사일 도발 관련 대북 제재 결의안이 채택된 것은 다섯 번이며, 이 중 지난 3월 채택한 결의안 2270호는 북한 정권의 핵무기 운송 수단과 돈줄을 모두 조이는 강력한 제재를 담고 있다. 유엔 주변에선 제재 결의안 2270호에서 채택된 북한의 무기 관련 물품 금수, 해운·항공 운송 제한, 해외 금융자산 동결 및 금융거래 금지 등의 조항에서 '무기에 관련된' 같은 제한이나 '인도적 사유' 같은 예외 조항을 삭제하는 방안이 거론된다. 또 북한과 거래하는 제3국의 민간 기업이나 금융기관에 대해서도 제재할 수 있는 세컨더리 보이콧' 조항을 포함시킬 것이라는 얘기도 나온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