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등 강력한 對北 억지력 유지"

입력 2016.09.07 03:00

朴대통령·오바마 정상회담 "中 역할 중요… 소통해나갈 것"

박근혜 대통령(왼쪽),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박근혜 대통령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6일(현지 시각) 라오스 비엔티안 랜드마크호텔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우리 두 정상은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를 포함한 연합 방위력 증강 및 확장 억제를 통해 강력한 억지력을 유지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회담 후 오바마 대통령과 함께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한·미 양국은 (대북) 제재 이행에 있어 구멍을 더욱 촘촘히 메우는 노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은 "북한은 어제(5일) 또 노동미사일을 발사했는데, 이와 같이 무모한 도발을 지속하는 것은 자멸을 초래하는 길임을 강력히 경고한다"면서 "대북 제재의 효과적 이행이나 북핵 문제 해결 과정에서 중국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점을 감안, 한·미 양국은 다양한 채널을 통해 중국 측과도 계속 소통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사드는 순수한 방어 체제로 북한의 위협에 대처하기 위한 것"이라며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은 한국에 위협일 뿐 아니라 일본, 이 지역 다른 동맹국과 미국에도 위협이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이 사드를 공개적으로 직접 언급한 것은 처음이다.

박 대통령은 7일에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기로 했다.

[키워드 정보]
韓·美 고별 회담의 키워드는 '사드·北인권'
[인물 정보]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누구?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