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北核 제거되면 사드 필요없어"

입력 2016.09.03 03:00

러 국영 통신사 인터뷰서 밝혀
러 도착, 오늘 푸틴과 정상회담

박근혜 대통령
박근혜 대통령은 2일 "북한의 핵 위협이 제거되면 자연스럽게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의 필요성도 없어질 것"이라고 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러시아·중국·라오스 순방 출국에 앞서 러시아 국영 통신사 '로시야 시보드냐'와 서면 인터뷰에서 러시아가 사드 배치에 반대하는 데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문제의 본질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북핵 문제가 해결되면 사드를 배치할 이유가 없다는 우리 정부의 논리를 밝힌 것이다.

박 대통령은 3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리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과 중국 항저우 방문 기간(4~5일) 열리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서 이런 논리로 중·러의 사드 반대를 설득할 것으로 보인다. 박 대통령은 인터뷰에서 "사드 배치는 나날이 고조되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으로부터 우리의 국가적 안위와 국민 생명을 지키기 위해 불가피하게 내린 자위적 방어 조치"라며 "그런 만큼 사드가제3국을 목표로 할 이유도 없고, 실익도 없으며, 그렇게 할 어떠한 의도나 계획도 갖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저녁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 7박8일 일정의 순방을 시작했다. 3일에는 제2차 동방경제포럼(EEF)에 주빈으로 참석해 기조연설을 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