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육대, 빅스 레오도 코에 타박상 "엑소 시우민과 방탄소년단 진 등 아육대 줄줄이 부상…의료진 안 둘거면 폐지해라" 팬들 분노

입력 2016.08.29 16:33

아이돌 그룹 빅스 레오가 '아육대' 촬영 중 부상을 당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인스타그램

아이돌 그룹 빅스 레오가 '아육대' 촬영 중 부상을 당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9일 빅스 소속사 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레오가 MBC '추석특집 2016 아이돌스타 육상 리듬체조 풋살 양궁 선수권대회' 촬영 중 부상을 당했다"고 밝혔다.

이어 관계자는 "레오가 '아육대' 촬영 중 코에 타박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 받고 현재 휴식 중이다"라며 "향후 스케줄은 레오의 회복 상태를 지켜본 뒤 조율할 예정이다"라고 설명했다.

'아육대'는 아이돌 스타들이 육상, 축구, 양궁 등 다양한 종목을 놓고 최강자를 가리는 프로그램으로 현재 경기도 고양시 고양실내체육관에서 녹화가 진행 중이다.

빅스는 최근 연간 프로젝트 ‘2016 컨셉션’(VIXX 2016 CONCEPTION) 두 번째 작품이자 여섯 번째 싱글 ‘판타지’를 발표하고 하데스로 변신해 활동하고 있다.

레오가 부상 당하기 전 방탄소년단의 진 역시 풋살 경기 중 안면에 타박상을 입고 휴식 중인 소식이 전해지며 팬들의 불안감이 증폭되고 있다.

레오의 부상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아육대 폐지 기원합니다(hh***)" "지금 한창 활동하고 있는 가수한테 코 부상이 뭐냐. 아육대 이런 사고 계속 일어나면 폐지해야 되는 거 아닌가요(yj***)" "제발 큰 부상이 아니길 ㅠㅠ(kk**)" "빅스 활동기인데 이런 곳 내보내지 말지(ij***)" "방탄도 다쳤다던대. 지난번에는 문별하고 시우민 다쳤었고.. 의료진 제대로 안 둘 거면 폐지해라(hh**)" "이 프로는 재미도 없는데 왜 매년해서 부상자 나오게 만드는지(wh***)" 등의 반응을 보이며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