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안보리, 北미사일 발사 규탄 성명… 중대조치하기로 합의

    입력 : 2016.08.27 11:52 | 수정 : 2016.08.27 14:18

    북한이 지난해 5월 공개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KN-11(북한명 북극성). /노동신문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27일(한국시각) 북한의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를 강력히 규탄하고 최근 일련의 발사에 대응해 중대 조치를 취하기로 합의했다.
     

    안보리는 지난 24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발사를 포함해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도발 사례를 모두 거론하고서 “이는 안보리의 거듭된 성명을 노골적으로 무시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사국들은 한반도 및 역내외 긴장을 완화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상황을 자세히 주시하고, 앞서 천명한 대로 추가로 중대한 조치를 취하기로 합의했다”고 했다.
     

    안보리는 성명에서 "안보리 이사국들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가 북한의 핵무기 운반체계 발전에 기여하고 긴장을 고조한다는 점에서 이를 개탄한다"며 “북한은 안보리 결의에 따른 국제적 책무를 심각하게 위반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은 안보리 이사국과 다른 국가와의 대화를 통해 평화적이고 포괄적인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3일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 후 안보리가 언론성명을 추진할 때, 성명에 '한반도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반대'를 명시하라고 요구했던 중국은 이번에는 이러한 요구를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이번 언론성명은 북한이 SLBM을 발사하고, 안보리가 긴급회의를 소집한 지 이틀 만에 신속하게 채택됐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