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천대, 美 이어 '초정밀 MRI' 개발키로

입력 2016.08.12 03:19

해상도, 전 세계서 가장 높아

전 세계에서 가장 해상도가 높은 초정밀 뇌 MRI(자기공명영상)가 인천 송도에 들어선다. 가천대 길병원은 "현존하는 뇌전용 MRI 중 최고 수준인 11.7테슬라(T)를 개발해 송도 바이오 리서치 콤플렉스에 설치하기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가 성공하면 한국은 미국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11.7T MRI 시스템 보유국이 된다.

MRI는 전기 자장의 물리학을 이용해 뇌를 들여다보는 영상 현미경이다. 고령 시대를 맞아 치매, 파킨슨, 뇌종양, 우울증 등 각종 뇌질환 진단에 쓰임새가 크게 늘고 있다. 테슬라(T)는 MRI 촬영에 쓰이는 자석의 자장 세기를 말한다. 11.7T MRI는 현재 병원에서 환자 진단용으로 사용하는 1.5~3.0 T MRI보다 평면 해상도가 1만 배 높고, 연구용(7T)보다도 100배 높다. 숫자가 높을수록 선명한 영상을 얻을 수 있다.

가천대 길병원은 이날 오후 2시 송도컨벤시아에서 이길여 가천대 총장, 유정복 인천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이탈리아 ASG 수퍼콘덕터스, 영국 마그넥스 등과 11.7T 마그넷(Magnet) 발주 행사를 가졌다. 마그넷은 일종의 초대형 자석으로 MRI 영상을 얻는 핵심 장비다. 자동차로 치면 엔진에 해당한다. 발주식에 참여한 이 회사들은 최첨단 마그넷 설계·제조·생산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가천대 길병원은 11.7T MRI 마그넷을 143억원에 국내로 들여와 2020년까지 설치한 뒤 자체 보유한 영상화 장치 기술을 적용해 11.7T MRI 제품을 개발할 계획이다. 2022년까지 사람 대상 연구용으로 쓸 수 있을 정도의 기술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여기에는 연구중심병원 육성 R&D사업 정부연구비 및 기관 부담금을 포함 250억원이 투입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