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갑순이' 유선과 이보희, 최대철의 관계는? 8월 27일 첫방

입력 2016.08.08 08:35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문영남 작가의 신작, SBS 새 주말드라마 '우리 갑순이'가 유선, 이보희, 최대철의 묘한 분위기를 담은 첫 촬영 현장을 공개하며 눈길을 끌고 있다.
일산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우리 갑순이' 첫 촬영은 '기자' 역의 이보희와 '금식' 역의 최대철이 마주하는 장면으로 시작했다. 공개된 사진을 보면, 이보희는 최대철을 몰아세우고 최대철은 죄인이라도 된 것처럼 이보희 앞에서 고개도 제대로 들지 못하고 있다.
그런데, 이어진 촬영에서는 '재순' 역의 유선이 최대철 앞에서 주눅이 든 채 눈치를 보는 듯한 모습으로 무엇인가 부탁을 하고, 최대철은 유선에게 다소 고압적인 태도를 보이며 이보희와 함께 한 신과는 상반된 분위기를 조성해 더욱 궁금증을 유발하였다.
이번에 공개된 첫 촬영은 '금식'(최대철 분)의 전 장모인 '기자'(이보희 분)가 자신의 딸과 이혼한 뒤 재혼한 '금식'에게 서운함을 토로하는 내용과 '재순'(유선 분)이 '금식'에게 돈 좀 달라고 부탁하는 장면으로, 배우들의 연기 변신을 예고하여 흥미로웠다.
'작은 아씨들', '마의', '달콤살벌 패밀리' 등 전작에서 당당하고 독립적인 캐릭터로 호응을 얻었던 유선은 조신하고 내향적인 주부로 색다른 매력을 선보인다. 우아하고 화려한 이미지로 각광을 받아 온 이보희는 '우리 갑순이' 에서 홀로 1남 1녀를 키운 억척스러운 엄마로 변신하여 기대를 높이고 있다. 주로 쾌활하고 낙천적인 역으로 시청자를 만났던 최대철은 이혼의 아픔을 간직한 과묵하고 경제 관념이 투철한 인물 '금식'을 자신만의 스타일로 보여주었다.
'우리 갑순이' 제작진은 "세 배우 모두 이전에 보여주었던 이미지와 다른 배역을 잘 소화해주어 만족스럽다. 스태프와 배우 모두 [우리 갑순이]의 순항을 예감하며 고무되어 있다.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며 첫 촬영을 마친 소감을 전했다.
한편 '우리 갑순이'는 우리 시대 결혼과 연애, 가족의 이야기를, 갑순이와 갑돌이 가족을 통해 현실감 있으면서도 유쾌하게 보여주는 주말 드라마로, 공감 100% 유쾌한 리얼 드라마를 지향한다.
'상속자들', '가면'에서 세련된 연출력을 보여준 부성철PD와 '조강지처 클럽', '소문난 칠공주', '왕가네 식구들' 등 인기드라마를 집필해 온 문영남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8월 27일(토) 첫 방송되며,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 밤 8시 45분 '그래, 그런거야' 후속으로 시청자와 만난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