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조선 단독] 미르·K스포츠 회의록 판박이…배후는 동일인?

입력 2016.08.03 21:47

/TV조선 방송 화면 캡쳐

문화재단 미르와 체육재단 케이스포츠가 전경련을 통해 900억 가갂운 거액을 기업에서 모은 사실이 밝혀진 가운데 두 단체의 창립총회 회의록이 거의 같은 내용으로 작성된 것으로 밝혀졌다. 미르와 케이스포츠는 총회 회의 날짜만 다를 뿐 개회 시간, 장소가 같았으며 문서 양식과 9개 항으로 이뤄진 회의안건도 동일한 것으로 확인됐다. 두 재단의 배후가 동일 인물일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이 기사와 관련된 TV조선 영상 보기

다음은 TV조선 보도 원문.

[앵커]
TV조선은 어제 문화재단 미르와 체육재단 케이스포츠가 전경련을 모금통로로 900억

가까운 돈을 기업에서 모았다고 특종보도해드렸습니다. 오늘은 그 후속 특종인데요

. TV조선이 미르와 케이스포츠의 창립 총회 회의록을 단독 입수해 비교해봤더니,

이사진 이름과, 모금액을 빼곤 토씨하나까지 거의 똑 같았습니다. 수상한 두 재단

의 배후가 동일 인물일 가능성이 높아졌습니다.

먼저, 이상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재단법인 미르와 케이스포츠가 문화체육관광부에 제출한 창립 총회 회의록입니다.

회의 일자가 각각 지난해 10월 25일과 지난 1월 5일로 기록돼 있습니다.

그런데 열린 시각은 물론, 회의 장소도 전국경제인연합회 컨퍼런스센터로 똑 같습

니다.

문서 양식과 9개 항으로 이뤄진 회의안건도 동일합니다. 회의 내용을 살펴보면 더

황당합니다. 사회자나 참석자들의 발언 내용이 복사한 듯 똑같습니다.

심지어 회의에 참석했던 특정 기업 임원의 이름과 발언 순서, 의사봉을 두드리거나

정관을 낭독하는 등 행동을 묘사한 부분까지 토씨 하나 다르지 않습니다.

임창진 / 행정사
"완벽하게 똑같은 거는 한 사람이 했다는 얘기예요."

창립 총회 회의록은 법인 설립 허가를 신청할 때 반드시 갖춰야 하는 문서입니다.

미르와 케이스포츠는 이렇게 똑 같은 회의록을 제출하고도 문체부에서 속전속결로

설립 허가를 받았습니다.

그리고 기업들로부터 미르는 480억여원을 케이스포츠는 380억원 가량을 출연받았습

니다. 누군가 동일인이 기업에서 돈을 끌어모을 목적으로 두 재단을 만들었을 가능

성이 높습니다.

TV조선 이상배입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