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고위층 사칭 315억 '힉스코인' 사기

입력 2016.08.01 19:12

비트코인을 흉내 낸 중국 전자화폐(일명 ‘힉스 코인’)을 만든 뒤 중국 공산당 고위층까지 사칭해 300억원대의 다단계 사기 행각을 한 47명이 적발됐다.

부산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힉스 코인에 투자하면 1만 배의 수익을 얻을 수 있다며 5100여 명에게서 315억원을 받아 챙긴 혐의(사기·전자금융그래법 위반)로 다단계 사기 조직인 전자화폐 투자회사 회장 하모(53)씨와 사장 김모(57)씨 등 핵심 관계자 5명을 구속했다고 1일 밝혔다. 또 그룹장과 전국 각 지역 센터장 등 공범 40명을 불구속 입건하고, 중국인 공범 2명을 지명수배했다.

경찰에 따르면 하씨 등은 2014년 12월부터 지난 5월까지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힉스 코인의 한국지부 격인 ㈜히그스베네와 전국 판매센터 79곳을 설립했다. 정상 거래 화폐인 비트코인을 흉내 낸 힉스코인은 지불과 환전 등이 불가능한 가짜 화폐였다.

하지만 하씨 등은 “힉스코인은 중국 정부가 승인하고 중국 국영은행이 발행한 전자화폐”라면서 “개당 100원짜리 힉스코인을 사두면 2년 내에 100만원으로 만 배로 가치가 오른다”고 속여 투자자들을 모집했다.

이들은 투자자들을 다단계 판매원으로 등록한 뒤 또 다른 투자자들을 모집해 오면 실적에 따라 수당을 지급하는 방식으로 규모를 키웠다. 하씨 일당이 이런 방식으로 등록한 5100여 명에게 가로챈 금액은 314억8000만원이라고 경찰은 밝혔다.

하씨 등은 공범인 중국인을 중국 공산당 서열 7위이자 힉스코인 중국 대표라고 속여 서울 강남에서 특별강연회를 열고, 주부인 중국인 여성을 힉스코인 한국지사장으로 둔갑시켜 중국 본사와 교류하는 것처럼 꾸미기도 했다. 상위 투자자 200여 명을 중국 광저우(廣州)로 데려가 힉스코인 사업 발대식도 열었다. 모 국립대 교직원 박모(52·구속)씨는 경제학 교수를 사칭해 ‘힉스코인의 가치와 비전’이라는 투자 설명회도 개최했다.

경찰 조사 결과, 하씨 일당이 중국 국영은행에서 발행·관리한다고 주장한 힉스코인은 국내에서 임의로 만든 것이었다. 이들은 웹사이트 서버만 중국에 두고, 서울 강남에 있는 비밀 전산실에서 회원과 수당을 관리했다.

투자자 이탈을 막기 위해 전자화폐 거래소 설립을 일부러 미루면서 수당은 현금과 힉스코인을 절반씩 나눠 지급해 투자금 누수를 최소화했다. 정상 전자화폐인 비트코인은 2009년 개발됐으며, 현재 1코인의 가치가 655달러까지 올라갔다. 익명·차명 거래로 환전이 가능해 범죄 자금으로 악용되는 문제를 낳고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