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총리 "악의적 사드 괴담은 중범죄, 철저히 찾아낼 것"

조선일보
입력 2016.07.21 03:00

이틀째 열린 국회 '사드 질의'… 의원 300명 중 70여명만 참석

황교안 국무총리는 20일 시중에 떠도는 '사드 괴담'과 관련해 "악의적인 괴담, 근거 없는 유언비어는 전 국민을 상대로 한 범죄"라며 "철저하게 찾아내서 그에 상응한 조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 총리는 이날 이틀째 열린 국회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긴급 현안 질문에서 '암이 유발된다' '기형아를 출산할 수 있다'는 등의 괴담과 관련해 "그런 얘기들이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유포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사드 질의'는 오후 3시를 기준으로 의원 재적 300명 중 70여명만이 참석하는 무관심 속에 오후 4시 50분쯤 끝났다.

이날 회의에서 국민의당 김경진 의원은 "군을 믿을 수가 없다. 방산비리특별수사단이 발족돼 많은 장군이 구속되고 처벌받았다"면서 "대한민국 군이 사드의 격추 장면과 자료를 구체적으로 분석한 것인지 도대체 믿을 수가 없다"고 했다. 그러자 한민구 국방장관은 "방산 비리가 있어도 그것은 방산 비리의 문제일 뿐"이라며 "63만명 장병이 대한민국을 방어하기 위해 한마음으로 노력하고 있는데 그들을 믿지 않으면 우리 국민이 누구를 믿을 수 있겠느냐"고 했다.

새누리당 민경욱 의원은 한 장관에게 "전자파 논란을 잠재우기 위해 직접 레이더 앞에 서서 인체에 무해하다는 사실을 증명하겠다고 한 것이 여전히 유효하냐"고 물었다. 한 장관이 "유효하다"고 답하자, 민 의원은 "저도 농작물이 안전하다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 제가 그 자리에서 맛있는 성주참외를 깎아 먹겠다"면서 "남은 참외는 우리 어머니를 갖다 드리고 싶다"고 했다. 한 장관은 '성주 주민이 보상을 받느냐' 질문에 "저를 포함해 정부의 어느 누구도 보상이라는 말을 한 적이 없다"며 "보상의 개념이 적용될 문제가 아니다"고도 했다.

[키워드 정보]
사드(THAAD)란?
[인물 정보]
황교안 국무총리는 누구?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