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빈 컴백작 '공조' 크랭크업..."10개월 촬영, 시원하고 아쉽다"

입력 2016.07.19 09:15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 현빈, 유해진, 김주혁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영화 '공조'(가제)가 4개월의 촬영을 마치고 지난 15일 서울에서 크랭크업 했다.
'공조'(가제)는 남한으로 숨어든 탈북범죄조직을 쫓기 위해 북한 형사와 남한 형사가 극비리에 공조수사에 나서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액션 대작이다. 현빈이 '공조'에서 남한으로 파견된 북한 형사 '림철령' 역을, 유해진이 남북공조수사에 투입된 강력반 형사 '강진태' 역을 맡아 기대를 모은다.
여기에 남북이 사상 최초로 공조하여 쫓는 탈북범죄조직의 리더 '차기성' 역은 김주혁이 맡아 현빈, 유해진과 대립하며 극에 팽팽한 긴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여기에 장영남, 이해영, 이동휘, 윤아 등 대세 배우들이 가세했다.
강도 높은 액션이 이어진 격렬한 촬영을 무사히 마치고 4개월간의 모든 일정을 마무리 지은 배우와 스태프들은 서로에게 박수를 보내며 촬영을 마친 기쁨과 아쉬움의 인사를 나눴다.
현빈은 "준비기간을 포함해 약 9-10개월 간 달려온 것 같은데 이렇게 모든 촬영이 끝나니 시원하기도 하고 아쉬운 마음도 든다. 무엇보다 저와 함께 많이 고생하셨고 또 곁에서 든든하게 챙겨주신 유해진 선배님께 진심으로 감사 드리며, 여러 배우 분들과 스태프 분들, 감독님께도 너무나 행복하고 즐거웠던 촬영이었다고 말씀 드리고 싶다. 다들 수고 많으셨고 좋은 작품으로 극장에서 만나기를 바란다"며 마지막 촬영에 대한 감회를 전했다.
유해진은 "긴 시간 함께 동고동락하며 고생하신 모든 스태프 분들과 배우 분들께 감사 드린다. 무사히 모든 촬영을 마칠 수 있어 다행이고, 좋은 영화로 찾아뵐 때까지 많이 기대해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주혁은 "이번 작품을 위해 헤어 스타일도 짧게 바꾸고, 액션과 북한 사투리까지 다양한 새로운 시도를 할 수 있어 즐거운 시간이었다. 더불어 정말 좋은 배우들을 만나 행복하게 촬영했던 것 같다. 지금까지 보여드렸던 모습보다 더 강렬한 캐릭터로 관객 분들을 만날 수 있을 것 같고, 많이 기대해주시기 바란다"며 소감을 전했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