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니어배드민턴 혼합복식 아시아선수권 3년연속 준우승

입력 2016.07.17 16:16

한국 주니어배드민턴 혼합복식이 아시아선수권에서 3년 연속 준우승을 차지했다.
배드민턴주니어대표팀의 김원호(매원고)-이유림(장곡고)은 17일 태국 방콕 CPB 배드민턴트레이닝센터에서 벌어진 2016 아시아주니어배드민턴선수권대회 혼합복식 결승서 중국의 허지팅-두유에조에 1대2로 패했다.
첫 세트에서 초반 기선을 빼앗기며 12-21로 잡힌 김원호-이유림은 2세트 들어 치열하게 포인트를 주고 받는 접전을 벌인 끝에 세트 막판 집중력을 발휘, 21-19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그러나 3세트 초반 4-13으로 크게 뒤지면서 맹렬하게 추격해 19-20까지 따라잡았지만 마지막 고비를 넘기지 못하고 19-21로 석패했다.
이로써 한국은 19세 이하 선수가 출전하는 아시아주니어선수권에서 3년 연속 준우승을 기록했다. 한국은 2013년 대회에서 혼합복식 최솔규-채유정이 혼합복식 정상에 오른 바 있다.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혼합단체전과 혼합복식 은메달 2개, 여자단식(김가은) 동메달로 마무리했다. 최만식 기자 cms@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