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프랑스 니스 트럭 테러는 IS 전사 소행"

입력 2016.07.16 18:00

/연합뉴스

이슬람국가(IS)가 16일(현지 시각) 관련 매체인 아마크통신을 통해 프랑스 니스에서 벌어진 테러가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했다.

이 매체는 IS 안보 소식통을 인용, “IS 전사 1명이 니스 공격을 수행했다”며 “이 작전은 무슬림을 공격하는 십자군 동맹 민간인을 겨냥하라는 (IS의) 요청에 대한 응답이었다"고 전했다.

앞서 프랑스 대혁명기념일인 지난 14일 밤 프랑스 남부 휴양지 니스에서 19t짜리 대형 화물트럭 1대가 축제를 즐기던 군중을 향해 50~60km/h의 속도로 약 2km를 질주하면서 최소 84명이 숨지고 202명이 다쳤다.

프랑스 치안 당국은 튀니지 출신인 모하마드 라후에유 부렐(31)을 용의자로 지목했다. 부렐은 테러 현장에서 경찰과의 총격전 끝에 사살당했다.

프랑스 당국은 아직 테러의 배후를 특정하지 않았으며, 16일 부렐과 연계됐다고 의심되는 남성 4명을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AP통신 등은 전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